윤주경, 단체장 성폭력행위로 재ㆍ보궐선거 시 정당에 재정적 책임 부과
윤주경, 단체장 성폭력행위로 재ㆍ보궐선거 시 정당에 재정적 책임 부과
  • 신종철 기자
  • 승인 2020.11.16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의원 또는 지방자치단체장의 성폭력행위로 재ㆍ보궐선거가 실시되는 경우 소속 정당에 재정적 책임을 부과하는 법안이 추진된다.

윤주경 국민의힘 국회의원(비례)은 16일 이런 내용을 담은 공직선거법ㆍ정치자금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윤주경 의원은 이번 법안을 ‘박원순ㆍ오거돈법’이라고 불렀다.

현행법은 성폭력행위로 인해 당선인의 당선이 무효로 되거나 의원 또는 지방자치단체장의 직위에 궐원ㆍ궐위가 생겨 재ㆍ보궐선거를 실시하는 경우, 그 실시 사유를 제공한 사람의 소속 정당에 재ㆍ보궐 선거비용 발생에 따른 책임을 지우지 않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내년에 치러질 서울시장 및 부산광역시장 보궐선거에 소요되는 선거경비는 838억원이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571억원, 부산시장 보궐선거에는 267억원이 예상된다고 한다.

이 선거비용은 공직선거법 제277조 제2항에 따라 서울시와 부산시가 각각 부담한다. 이와 별도로 공통의 선거 사무를 위해 중앙선관위가 집행하는 선거경비는 공직선거법 제277조 제1항에 따라 국가가 부담한다.

윤주경 국민의힘 국회의원
윤주경 국민의힘 국회의원

윤주경 의원은 “재ㆍ보궐선거가 없었다면 소요되지 않을 막대한 비용이 발생한다는 점에서, 성폭력행위와 같은 사유로 재ㆍ보궐선거가 실시되는 경우 그 귀책사유를 제공한 정당에 재정적 책임을 지워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성폭력행위로 인해 재ㆍ보궐선거가 실시되는 경우, 공직선거법 개정안은 그 사람을 후보자로 추천했던 정당이 해당 재ㆍ보궐선거에 다시 후보자를 추천하면 그 정당 후보자에 대한 선거비용 전액을 보전하지 않도록 했다.

또 정치자금법 개정안은 귀책사유를 제공한 정당에 국가가 지급하는 보조금에서 해당 재ㆍ보궐 선거비용에 상당하는 금액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규칙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감액해 지급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윤주경 의원은 “내년 보궐선거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장들의 연이은 성폭력 사건으로 인해 실시되는 선거다. 안 해도 될 선거를 다시 치르면서 지자체가 부담해야 할 선거비용이 838억 원에 이른다”며 “이 선거가 성폭력 피해자와 여성에게 미칠 영향을 생각할 때 민주당과 그 후보자에게 세금을 쓸 수는 없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성폭력 사유를 제공한 정당이 보궐선거 비용까지 책임지는 것이야말로 공당의 책임있는 자세이자,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진정한 반성”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법안은 국민의힘 윤주경 의원을 비롯해 주호영 원내대표, 이종배 정책위의장, 김미애 비상대책위원 등 38명의 국민의힘 의원이 공동 발의자로 참여했다.

[로리더 신종철 기자 sky@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