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코로나로 변협과 협의해 변호인 교정시설 수형자 접견 최소화
법무부, 코로나로 변협과 협의해 변호인 교정시설 수형자 접견 최소화
  • 김길환 기자
  • 승인 2020.05.30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법무부(장관 추미애)는 5월 28일 부천 쿠팡 물류센터발 확진 환자 급증과 관련, 코로나19의 교정시설 유입을 원천차단하기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 체제’를 유지하면서 6월 1일부터 14일까지 일반 접견 횟수 단축 등 조치를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대상기관은 서울구치소, 안양교도소, 수원구치소, 서울동부구치소, 인천구치소, 서울남부구치소, 화성직업훈련교도소, 의정부교도소, 서울남부교도소 등 수도권 소재 9개 교정기관이다.

일반 접견은 미결 수용자 및 S1ㆍS2 상위 등급 수형자에 한해 주 1회를 실시하고, 변호인 접견은 대한변호사협회와 협의해 교정시설 방문 접견을 최소화하고 가급적 일반 접견실(접촉차단시설)에서 실시할 예정이다.

법무부는 “앞으로도 코로나19의 교정시설 유입 및 확산 차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로리더 김길환 기자 desk@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