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조협회, 봉사상에 석길영ㆍ은성기ㆍ사랑나눔회ㆍ저스티스 봉사단 수여
법조협회, 봉사상에 석길영ㆍ은성기ㆍ사랑나눔회ㆍ저스티스 봉사단 수여
  • 신종철 기자
  • 승인 2019.12.20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신종철 기자] 법조협회(회장 대법원장)는 20일 서울 서초동 대법원에서 제18회 법조봉사대상 시상식을 개최해, 석길영 교감, 은성기 법무사, 대전지방법원의 봉사단체 ‘사랑나눔회’, 대구지방변호사회의 봉사단체 ‘저스티스 봉사단’에게 봉사상을 수여했다.

이용구 법무부 법무실장(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20일 대법원에서 개최된 ‘제18회 법조봉사대상’ 시상식에서 행사 후 수상자들 및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법무부
20일 대법원에서 개최된 ‘제18회 법조봉사대상’ 시상식에서 행사 후 수상자들 및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법무부

법조협회는 판사, 검사, 변호사, 법무사, 사법연수생, 법원, 법무부, 검찰청 및 그 소속기관 5급 이상 공무원이 회원이다. 회원은 3만 5000명에 이른다.

법조협회의 회장은 대법원장, 부회장은 법무부장관, 법원행정처장, 검찰총장, 대한변호사협회장, 대한법무사협회장이다. 감사는 서울고등법원장과 서울고등검사장이다.

법조봉사대상은 법조의 각 분야에서 활발한 봉사활동으로 사회적 귀감이 되거나 제도개선을 통해 법률문화발전에 현저한 업적을 남긴 회원에게 포상한다.

올해 제18회를 맞이한 법조봉사대상은 우리 사회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사랑과 봉사를 실천하는 법조계 종사자들을 격려하고, 법조계에 ‘기부와 나눔’의 문화를 확산시키고자 법조협회가 2002년부터 매년 수여하는 뜻 깊은 상이다.

올해 수상하는 개인 2명과 봉사단체 2팀은 오랫동안 묵묵히 사랑과 봉사를 실천해 온 법조계 종사자들로, 법조봉사대상 심사위원회(위원장 법무부 이용구 법무실장)의 공정한 심사를 거쳐 선정됐다.

조재연 법원행정처장(앞줄 가운데)이 20일 대법원에서 개최된 ‘제18회 법조봉사대상’ 시상식에서 행사 후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법무부
조재연 법원행정처장(앞줄 가운데)이 20일 대법원에서 개최된 ‘제18회 법조봉사대상’ 시상식에서 행사 후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법무부

봉사상 수상자인 석길영(53세) 화성직업훈련교도소 교감은 1993년부터 봉사동아리 ‘등대회’를 결성해 안양 보육원의 3남매 후원을 비롯해 여러 복지단체에 14년간 꾸준히 후원해 왔다.\

석길영 교감은 또한 2010년부터 유도 공인 7단인 본인의 재능을 살려 근무지 지역주민과 저소득층 아이들을 대상으로 방과 후, 유도 지도를 통해 200여명의 청소년들에게 올바른 인격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멘토가 돼 주었으며, 재능 있는 아이들을 발굴해 2015년 전국 소년체전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봉사상 수상자인 은성기(60세) 경기중앙지방법무사회 법무사는 수원시에서 사회체육진흥위원회를 결성해 1999년부터 현재까지 21년간 불우이웃, 결식아동 돕기, 경로잔치 등 후원을 해 왔으며, 총 4200만원을 기부했다.

은성기 법무사는 또한 독학으로 갈고 닦은 빼어난 성악실력을 살려 2018년 9월 독거노인 후원 음악회를 개최했고, 이때 모금한 후원금 905만원 전액을 ‘더(the) 아름다운 동행’에 기부했다.

말기암 환우들이 마지막 가시는 길에 본인의 노래가 위로가 되고 조금이나마 품격 있는 죽음을 맞이하는데 힘이 되고자 그해 연말에는 수원기독호스피스센터에서 말기암 환자와 가족을 위로하는 성탄특송을 열기도 했다.

봉사상 수상단체인 ‘사랑나눔회’(대전지방법원)는 2007년부터 대전지법 관내 불우아동과 독거노인을 위한 쿠키를 제작ㆍ전달, 장애인들과 함께 딸기 따기, 시장보기 등 체험 학습을 비롯한 노숙자 무료급식, 연탄배달 등 다양한 봉사를 매달 꾸준히 해 왔으며, 난치병 학생 등을 법원에 초청해 견학과 함께 성금과 헌헐증서를 전달했다. 현 사랑나눔회의 대표는 오현정 대전지법 수석부장판사가 맡고 있다.

지금까지 후원금 및 물품을 총 1억 6213만 8750원 상당을 지원했으며, 아울러 장학금 1380만원을 불우학생 등에게 지급했다.

봉사상 수상단체인 ‘저스티스 봉사단’(대구지방변호사회)은 국제통화기금(IMF) 한파로 더욱 어려워진 결식아동 및 불우이웃을 돕고자 1998년 5월 뜻있는 변호사 41명이 봉사단을 결성, 매월 1인 5만원 상당의 성금을 모금해 왔고, 이후 동참하는 변호사들이 꾸준히 늘어 2019년 8월 현재까지 약 13억 2000만원이 넘는 금액을 복지재단 등에 기탁했다. 현 저스티스 봉사단의 대표는 장익현 변호사가 맡고 있다.

또한 중도입국청소년을 위로하는 자리를 마련했고, 어르신과 노숙자를 위한 행복한 밥상 급식 봉사, 독거노인과 불우세대에 선풍기 240대 기증 등 활발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시상은 대법원장을 대신해 조재연 법원행정처장이 전수했다. 홍동기 법원행정처 기획조정실장, 이용구 법무부 법무실장, 이원석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 변협회장, 최영승 대한법무사협회장 등이 참석해 수상자들을 축하했다.

[로리더 신종철 기자 sky@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