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태, 문화재 국외 밀반출 처벌 강화 문화재보호법 개정안 발의
조경태, 문화재 국외 밀반출 처벌 강화 문화재보호법 개정안 발의
  • 표성연 기자
  • 승인 2019.03.29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조경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은 29일 국내 문화재를 국외로 밀반출하는 범죄에 대해 문화재를 몰수할 수 없을 때에는 그 가액을 추징하고, 해당 범죄를 예비 또는 음모한 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문화재보호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조경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조경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현행법은 국내 문화재를 무허가로 국외 수출 또는 반출한 경우, 일정한 유기징역에 처하거나 그 문화재를 몰수하도록 하고 있고, 해당 범죄를 저지를 목적으로 예비 또는 음모한 자에 대해서 2년 이하의 징역이나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문화재가 국외로 반출이 완료된 이후에는 이를 몰수한다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며, 이러한 범죄를 예비 또는 음모한 자에 대해 현행 벌칙으로 처벌하더라도 이를 상쇄할 만큼 문화재 밀반출에 대한 재산상 이익이 막대함을 감안할 때 범죄예방 효과를 제고하기 위해서는 이들에 대한 처벌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문화재보호법이 개정되면 문화재를 밀반출한 범죄자는 처벌은 물론, 반출된 문화재를 국가가 몰수할 수 없을 때에는 그 추징가액을 별도로 물어야 한다.

그리고 예비 또는 음모자에 대한 벌칙 조항 중 벌금형이 삭제됨에 따라, 이들에 대해서는 징역형만 처할 수 있게 되는 등 처벌이 한층 강화된다.

조경태 의원은 “우리의 소중한 문화재가 국외로 반출되더라도 이를 몰수한다는 현행법 조항은 사실상 사문화 돼 있다”며 “적발되더라도 벌금형이나 집행유예 등 솜방망이 처벌에 그치고 만다”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조 의원은 또 “문화재 범죄의 특성상 재산상 이익이 막대할 수 있기 때문에 처벌을 더욱 강화하고 현실화 시킬 필요가 있다”며 “문화재 관련 범죄는 사전예방이 무엇보다도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화재 밀반출 범죄를 통해 얻을 수 있는 이익보다 적발됐을 때, 더 큰 금전적 손해와 강력한 처벌이 있다는 인식이 널리 퍼져야 범죄예방 효과가 나타난다”면서 법 개정 필요성을 역설했다.

[로리더 표성연 기자 desk@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