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성변호사회, 승리ㆍ정준영 의혹에 “유명연예인 여성 희화화 작태…엄벌”
한국여성변호사회, 승리ㆍ정준영 의혹에 “유명연예인 여성 희화화 작태…엄벌”
  • 신종철 기자
  • 승인 2019.03.12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한국여성변호사회(회장 조현옥)는 12일 빅뱅 전 멤버인 승리의 ‘성접대’ 사건과 가수 정준영의 ‘성관계 불법촬영’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통한 엄벌을 촉구했다.

한국여성변호사회는 이날 “남성 유명연예인들의 성매매알선 및 이른바 불법촬영 및 유포 혐의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는 성명을 발표하면서다.

여성변호사회는 “최근 남성 유명 연예인들이 재력가에게 성매매를 알선하거나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 등으로 수사 선상에 올랐다”며 승리(본명 이승현)와 정준영 사건을 거론했다.

이어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재력가에게 적극적으로 성매매를 알선하는 것이나, 여성과의 성관계 동영상을 올리는 것을 (카카오톡) 단체 대화 메시지를 통해 공유하면서, 여성을 철저히 물건과 같이 취급하며 희화화하는 표현을 다수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또 “공인(公人)으로서 사회의 시선을 의식해야 하는 이들조차 부끄러움을 알지 못하고 위와 같은 작태를 공공연히 행하는 모습에 비추어 보건대, 우리 사회에 여성을 인격체로 바라보지 않고 성적 쾌락의 대상으로 여기는 왜곡된 시선이 얼마나 만연해 있는지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한국여성변호사회는 “소위 ‘불법촬영 및 유포’ 범죄는 2007년 전체 성폭력범죄의 3.9%에 불과했으나, 2017년도에는 20.2%로 범죄 횟수가 급격하게 증가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기도 했다”며 “특히 불법촬영 범죄 중에서도 성관계 영상을 촬영하거나 유포한 경우에는 당사자인 피해자에게 평생 동안 고통을 주는 심각한 범죄임은 이미 일반 국민에게 주지된 사실”이라고 환기시켰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공인인 유명연예인들이 여성을 단지 성적 유희의 대상으로 바라보거나 자신의 쾌락을 충족시키기 위한 객체로만 파악하는 현실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개탄했다.

한국여성변호사회는 “관련된 유명연예인들 및 재유포자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통해 범죄혐의가 밝혀질 경우 엄벌을 촉구함과 동시에, 여성들의 아우성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만연한 여성에 대한 왜곡된 시선이 뿌리 뽑히길 간절히 기대한다”고 밝혔다.

[로리더 신종철 기자 sky@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