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블록체인 적용한 온라인투표 서비스 첫 개시…보안성 강화
선관위, 블록체인 적용한 온라인투표 서비스 첫 개시…보안성 강화
  • 표성연 기자
  • 승인 2018.11.28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권순일 대법관)는 블록체인(Block chain) 기술을 기반으로 한 온라인투표 시스템 개발을 완료하고 11월 29일부터 민간분야의 투표 및 설문조사에 시범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사진=선관위
사진=선관위

선관위는 “이번에 새롭게 개발한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투표 시스템’은 유권자 인증, 투표결과 저장 및 검증 과정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기존 온라인투표에 비해 투명성과 보안성이 대폭 강화됐다”고 전했다.

중앙선관위는 이번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투표 시스템’을 먼저 민간분야 중ㆍ소규모 단위의 의견수렴 등에 시범 적용한 후 범위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11월 29일 서울대학교 블록체인학회 운영방안 등에 대한 의견수렴 투표에 처음으로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투표 서비스를 실시하며 투표 후에는 학회회원들과 함께 보안성과 무결성을 검증하기로 했다.

12월 초에는 한국금융투자협회 직원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사진=선관위
사진=선관위

온라인투표는 정당 당대표경선이나 아파트 동대표선거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로, 기존 온라인투표시스템(K-Voting)의 경우 올해 10월말 현재까지 총 564만명(4,516건)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관위는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투표시스템’의 시범사업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온라인투표의 공직선거 도입기반을 조성하는 한편, 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을 대표하는 기술과 선거관리 분야의 융합을 통해 선거서비스를 더욱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로리더 표성연 기자 desk@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