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혜련 “검찰 ‘사학비리’ 솜방망이 처벌로 면죄부 우려…기소율 21% 불과”
백혜련 “검찰 ‘사학비리’ 솜방망이 처벌로 면죄부 우려…기소율 21% 불과”
  • 신종철 기자
  • 승인 2018.10.26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26일 검찰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2013년 이후 처리된 ‘사립학교법 위반 사건’ 289건 중 기소된 사건은 63건으로 21.8%에 불과했다.

최근 5년간 전체 형사사건 기소율인 34.2%에 비해 10% 이상 낮은 수치다.

그나마 기소된 63건의 사건 중 79.4%(50건)는 약식명령 처분이었고, 정식재판에 넘겨지는 경우는 전체 사건의 4.5%인 13건으로 극소수에 불과했다.

백혜련 의원
백혜련 의원

검사 출신 백혜련 의원은 “사립학교의 시설은 사유재산이지만, 운영은 학부모 부담금과 국민의 세금으로 이루어지는 만큼 횡령ㆍ유용 등의 비리에 대해 엄중한 처벌이 요구된다”며 “검찰 등 수사기관들이 사학비리에 대한 부실수사와 솜방망이 처벌로 면죄부를 주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백 의원은 “이번에 문제가 불거진 사립유치원들도 ‘사립학교법’에 따라 ‘사립학교’로 분류되며, 관할 교육감의 지도ㆍ감독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백혜련 의원은 이번 국정감사 기간에 유치원 설립자가 교육청 감사를 무마하기 위해 금괴를 보낸 사건을 지난 2017년 검찰 수사과에서 인지하고도, 1년 2개월이 넘어서야 검사실에 송치한 늑장수사에 대해 문제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로리더 신종철 기자 sky@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