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협 “법원, 변호사의 세무기장 등 세무대리 업무 수행 정당 판결”
변협 “법원, 변호사의 세무기장 등 세무대리 업무 수행 정당 판결”
  • 신종철 기자
  • 승인 2019.06.24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변호사의 세무기장 등 세무대리 업무 수행은 정당하다는 내용의 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이찬희)는 24일 “서울행정법원은 A변호사가 서울지방국세청장을 상대로 제기한 ‘세무사 및 세무대리업무 등록신청 거부처분 취소 청구소송(2018구합 78893)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고 밝혔다.

변협은 “변호사는 법에 따라 당연히 세무사 자격이 있지만, 그동안 지방국세청장은 변호사에게 세무대리인 등록번호를 부여하지 않는 방법을 통해 변호사의 세무기장 등 세무대리 업무 수행을 방해해왔다”고 말했다.

변협은 “이에 따라 변호사는 국세청 ‘홈택스’를 통해 세무대리 업무를 수행하지 못했고, 대한변호사협회는 수차례 세무당국에 ‘근거 없는 세무대리업무 방해 행위를 중단하라’고 항의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세무당국은 대한변호사협회의 정당한 요청에도 불구하고 변호사들이 제출한 세무사 및 세무대리업무 등록신청서를 그대로 반송하는 방법으로 변호사의 등록을 거부했다고 한다.

변협은 “그런데 세무당국의 의견과는 달리 등록번호 부여는 새로운 자격을 부여하는 창설적 효력이 있는 행위가 아니라 ‘세무대리인들을 관리’하기 위한 행정절차일 뿐”이라며 “따라서 세무사ㆍ공인회계사와 더불어 법에 의해 세무대리인의 자격이 부여돼 있는 변호사에게만 등록번호를 부여하지 않는 것은 위법함이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대한변호사협회는 “이에 변호사들의 정당한 세무대리권 확보를 위해 A변호사의 서울지방국세청장을 상대로 한 행정소송을 지원했다”며 “서울행정법원은 6월 21일 ‘A변호사의 세무대리인 등록신청 거부 처분을 취소하라’며 원고 승소 판결했다”고 밝혔다.

변협은 “앞으로도 정당한 변호사 업무 수행을 방해하는 외부의 행위에 대해 엄중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리더 신종철 기자 sky@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