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사대회 한영화, 대구 법률사무소 방화 테러 참사 추모시 낭독
변호사대회 한영화, 대구 법률사무소 방화 테러 참사 추모시 낭독
  • 신종철 기자
  • 승인 2022.08.31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한변호사협회 제2정책이사 한영화 변호사
- 이은빈 변호사의 ‘그렇게 키보드를 두드리기 시작하고’ 추모시
- ‘대한변협 창립 제70주년 기념식 및 제30회 법의 지배를 위한 변호사대회’
추모시는 낭독하는 대한변협 제2정책이사 한영화 변호사<br>
추모시 낭독하는 대한변협 제2정책이사 한영화 변호사

[로리더]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이종엽)는 8월 29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대한변협 창립 제70주년 기념식 및 제30회 법의 지배를 위한 변호사대회’를 개최했다.

변호사대회에서 국민의례가 진행되고 있다.
변호사대회에서 국민의례가 진행되고 있다.

전국의 변호사는 3만 2000명을 넘는데, 이날 변호사대회에는 2000명 넘게 참석했다.

변호사대회
변호사대회

이 자리에서는 지난 6월 국민들에게 큰 충격을 준 대구에서 발생한 ‘법률사무소 방화 테러 사건 희생자 추모식’이 숙연하게 거행됐다.

이석화 대구지방변호사회 회장

추모식에서는 대한민국 변호사들을 대표해 이석화 대구지방변호사회 회장이 추모사를 낭독했다. 이석화 회장은 대구 법률사무소 방화 참사 당시 장례위원장을 맡아 장례를 진행했다.

이석화 대구지방변호사회 회장

이석화 회장은 “추모사를 하기 전에 법률사무소 방화 참사에 보내주신 회원 여러분의 따뜻한 위로와 도움의 손길에 먼저 머리를 숙여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인사했다.

추모시는 낭독하는 대한변협 제2정책이사 한영화 변호사<br>
추모시 낭독하는 대한변협 제2정책이사 한영화 변호사

또한 대한변호사협회 제2정책이사인 한영화 변호사가 ‘그렇게 키보드를 두드리기 시작하고’라는 제목의 추모시를 낭독했다. 이 시는 대구 법률사무소 방화 참사를 애도하고 추모하는 이은빈 변호사의 작품이다.

추모시 낭독하는 대한변협 제2정책이사 한영화 변호사

한영화 정책이사가 추모시를 낭독할 때 회의장은 숙연해졌고, 한영화 정책이사는 추모시를 낭독하며 북받치는 울음을 꾹 참으려는 모습이었다. 

추모시 낭독을 마치며 울음을 참기 위해 입술을 굳게 다문 한영화 변호사
추모시 낭독을 마치며 울음을 참기 위해 입술을 굳게 다문 한영화 변호사

<그렇게 키보드를 두드리기 시작하고>
변호사 이은빈


샌드위치를 기다리는 줄이 다급하다
금요일 저녁인데 집에들 안 가는지
차근차근 기다려 쥐어든 그것
다른 한 손은 마우스에 대고서
화면을 멍하니 응시해본다
벌써 아홉시가 넘었네
그를 위한 마지막 의견서를 지금부터 써야지
사무실에 있을 때나 법원에 있을 때나 집에 있을 때나
일할 때나 먹을 때나 잘 때에도
머릿속은 온통 그 생각으로 가득 차
판사님 제발 가여운 우리 의뢰인을 도와주세요
바짓가랑이라도 붙잡고 싶지만
그렇게 키보드를 두드리기 시작하고
두장이 되고
열장이 되고
자정이 되고
새벽이 되고

제발
주말에라도 사건 생각이 나지 않게
뇌를 리셋해주세요
reset 버튼을 누르고 싶은
나의 이름은 변호사

어느덧 기척도 없이
가만가만 다가온 죽음의 숨소리
살려주세요
목이 터져라 외쳐볼 기회도 없이
뭘 잘못했나요
따져볼 찰나도 없이
새까만 연기로 가득 찬 동굴 속에서
캐비닛 안 빼곡히 꽂힌 법서 틈바구니에서
테이블마다 부지런히 쌓인 기록 사이에서
서면 쓰던 손
수화기를 들고 있던 손
서류철을 매만지던 손
애꿎은 생명들이 하나둘 스러져간다

火魔가 속절없이 삼켜버린
그들의 이름은
나의 이름

추모시는 낭독하는 대한변협 제2정책이사 한영화 변호사
추모시는 낭독하는 대한변협 제2정책이사 한영화 변호사<br>
추모시는 낭독하는 대한변협 제2정책이사 한영화 변호사

[로리더 신종철 기자 sky@lawleader.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27 가길 17, 1005호(구로동, 오닉스 지식산업센터)
  • 대표전화 : 010-3479-077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길환
  • 이메일 : desk@lawleader.co.kr
  • 법인명 : 로리더 주식회사, 대표이사 신종철
  • 제호 : 로리더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87
  • 등록일 : 2018년 4월 5일
  • 발행일 : 2018년 4월 2일
  • 발행인 : 신종철
  • 편집인 : 신종철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신종철 010-6424-0779 / desk@lawleader.co.kr
  • 로리더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로리더.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lawleade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