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준 “대한항공 조원태 연봉만 12억 인상…혈세 지원 모럴해저드 심각”
진성준 “대한항공 조원태 연봉만 12억 인상…혈세 지원 모럴해저드 심각”
  • 신종철 기자
  • 승인 2021.10.11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직원 평균급여 1264만원 깎고, 조원태 회장 12억원 인상
정부, 고용유지지원금 1780억원 지원 및 아시아나와의 합병에 8000억원 전폭적 투자
진성준 “정부로부터 국민 혈세 지원받으면서 오너 급여를 인상한 것은 심각한 도덕적 해이…정부지원 시 자구노력 의무화 필요”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로리더] 대한항공이 직원들의 급여를 줄이고, 특히 정부로부터 국민 혈세 지원받으면서 조원태 회장의 급여를 무려 12억 이상 64%나 인상한 것으로 드러나 모럴 해저드(도덕적 해이)가 심각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10일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에어부산, 티웨이항공 등 6개 상장항공사의 2019년과 2020년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를 밝혔다.

<6대 국적항공사 임직원 급여 현황>에 따르면 6개 국적항공사 모두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년보다 2020년에 직원들의 급여를 줄였다.

직원 1인당 평균급여의 감소폭이 가장 큰 항공사는 티웨이 항공으로 2019년 5367만원에서 2020년 3965만원으로 26.1% 감소했다. 아시아나항공은 2019년 6450만원에 2020년 4777만원으로 25.9% 줄었다.

에어부산은 2019년 5537만원에서 2020년 4203만원으로 24.1% 줄었고, 제주항공은 2020년 5479만원에서 2020년 4464만원으로 18.5% 감소했다. 대한항공은 2019년 8083만원에서 2020년 6819만원으로 15.6% 줄었고, 진에어는 2019년 5468만원에서 2020년 5225만으로 4.4% 감소했다.

항공사 대표이사들의 급여 또한 모두 줄어들었다. 그런데 대한항공 조원태 회장의 급여만 오히려 급증했다.

먼저 아시아나항공 대표이사의 급여가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2019년 20억 712만원에서 2020년 1억 4304만원으로 무려 92.9%나 감소했다.

진에어 대표이사의 급여는 2019년 5억 6850만원에서 2020년 1억 800만원으로 81%나 줄어들었다. 에어부산 대표이사의 급여는 2019년 2억 4400만원에서 2020년 1억 4200만원으로 41.8%나 감소했다.

티웨이항공 대표이사의 급여는 2019년 1억 9425만원에서 2020년 1억 2000만원으로 38.2% 줄었고, 제주항공 대표이사의 급여는 2019년 2억 5220만원에서 2020년 1억 5800만원으로 37.4% 감소했다.

반면 대한항공 조원태 대표이사(회장) 급여는 2019년 13억 7835만원에서 2020년 17억 3241만원으로 오히려 25.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진성준 국회의원은 “그런데 조원태 회장은 한진그룹의 지주회사인 한진칼의 대표이사(회장)도 겸직하고 있어, 한진칼 급여가 2019년 5억 1500만원에서 2020년 13억 6600만원으로 증가한 것까지 반영할 경우, 2019년 18억 9335만원에서 2020년 30억 9841만원으로 총 12억 506만원(64%) 상승한 셈이 된다”고 밝혔다.

진 의원은 “이는 같은 기간 대한항공 직원 1인당 평균 급여가 8083만원에서 6819만원으로 15.6% 감소한 것과는 대조적”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진성준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올해 8월 말까지 정부가 대한항공에 지원한 고용유지지원금은 1780억원으로 6개 항공사에 지원한 3343억원 중 53%를 차지하고 있다.

이 외에도 대한항공은 지난해 상반기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산업은행으로부터 총 1조 2000억원 규모의 유동성 지원을 받았고, 지난해 말 아시아나항공과의 합병을 위해 한진칼을 통해 8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받은 바 있다.

진성준 국회의원은 “정부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위기에 빠진 항공사들을 국민의 혈세로 지원하고 있는 가운데, 대한항공 총수 일가의 모럴 헤저드가 심각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진성준 의원은 그러면서 “산업은행을 통한 자금 지원이나 고용노동부의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시 기업 경영층의 자구노력을 의무화하는 등 강력한 책임을 부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로리더 신종철 기자 sky@lawleader.co.kr]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1동 803-238호(문래동3가, 에이스하이테크시티)
  • 대표전화 : 010-3479-077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영
  • 이메일 : desk@lawleader.co.kr
  • 법인명 : 로리더 주식회사, 대표이사 신종철
  • 제호 : 로리더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87
  • 등록일 : 2018년 4월 5일
  • 발행일 : 2018년 4월 2일
  • 발행인 : 신종철
  • 편집인 : 신종철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신종철 010-6424-0779 / desk@lawleader.co.kr
  • 로리더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로리더.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lawleade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