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윤석열 5ㆍ18 광주민주화운동 정신 운운하다니 욕심 과하다”
정청래 “윤석열 5ㆍ18 광주민주화운동 정신 운운하다니 욕심 과하다”
  • 신종철 기자
  • 승인 2021.05.16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16일 ‘5ㆍ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메시지를 내놓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직격했다.

언론에 따르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5ㆍ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 있는 역사”라고 밝혔다. 그는 “(5ㆍ18은) 자유민주주의 헌법정신이 우리 국민들 가슴 속에 활활 타오르고 있음을 증명하는 것”이라며 “어떠한 형태의 독재와 전제든 이에 대한 강력한 거부와 저항을 명령하는 것”이라는 메시지를 내놓았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이에 정청래 국회의원은 페이스북에 관련 기사를 링크하며 “윤석열씨가 5ㆍ18 정신을 운운했다”며 “5ㆍ18 민주주의 정신을 제대로 아는가? 전두환 군부독재에 항거한 숭고한 정신을 제대로 알고는 있는가? 한국 현대사의 민주주의 상징이란 걸 아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정청래 의원은 “독재에 항거한 정신이 민주주주의 정신”이라며 “민주주의는 무엇인가? 헌법 1조 정신이다. 민주주의의 기본정신은 나라의 주인이 국민이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정신이다”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권력이 총구로부터 나오지 않고, 권력이 검찰로부터 나오지 않는다는 뜻”이라며 “국민이 의사결정권을 갖는다는 뜻이다. 나라의 주인이 국민이라는 뜻이다”라고 정의했다.

정청래 의원은 “국민이 의사결정권을 갖기 위해서는 권력의 분산과 견제와 균형”이라며 “절대 독점은 절대 부패하고 반드시 망한다는 뜻이기도 하다. 검찰주의자가 민주주의를 말하다니 여름에 솜바지 입고 장에 가는 꼴이다. 많이 덥겠다”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강하게 비판했다.

정청래 의원은 “대한민국 권려기관 중에서 가장 독점적 권력이 집중되어 있고 가장 견제 받지 않는 민주주의 사각지대가 바로 검찰”이라며 “국민 위에서 권력을 휘두르고 있는 마지막 민주주의 금단의 땅이 검찰”이라고 지목했다.

정청래 국회의원은 “(윤석열은) 직전 검찰총장으로 검찰개혁에 저항하다가 사표를 낸 사람이 5ㆍ18 정신을 운운할 자격이 있는가?”라면서 “5ㆍ18 영령들이 윤석열의 반민주적 반검찰개혁을 꾸짖지 않겠는가? 누울 자리를 보고 발을 뻗어라. 5ㆍ18 영령들에 대한 모독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청래 의원은 “윤씨가 5ㆍ18에 대해 한마디 걸치는 것을 보니, 안 어울리기도 하고 웃기기도 하다”며 “정치적 흉내내기 하는 것을 보니, 정치적 욕심이 세게 붙었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봤다.

정청래 의원은 “윤석열씨는 어쩐지 정치와 민주주의 이런 종목에는 안 어울리는 선수 같다”면서 “차라리 UFC가 적성에 맞을 것 같은 이미지다”라고 직격했다.

정청래 의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리저리 머리를 굴리고 있겠지만, 정치인으로 성공할 캐릭터는 아닌 듯 보인다”면서 “제2의 반기문이 될 공산이 크다. 정계은퇴가 아니라 정계조퇴 할 가능성이 더 크다고 본다”고 진단했다.

정청래 의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정치의 링에 오르는 순간 정치의 매운맛을 보게 될 것”이라며 “그러나 어쩌랴. 자빠져서 무릎이 깨져봐야 아프다는 걸 알테니...”라고 적었다.

정청래 의원은 “정치연습과 정치 흉내내기가 필요하다는 것은 알겠는데,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윤석열이 5ㆍ18 광주 민주화 운동의 정신을 운운하다니”라면서 “너무 심했다. 욕심이 과하다”고 비판했다.

정청래 의원이 1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로리더 신종철 기자 sky@lawleader.co.kr]


  •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7가길 17, 1005호(구로동, 오닉스 지식산업센터)
  • 대표전화 : 010-3479-077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길환
  • 이메일 : desk@lawleader.co.kr
  • 법인명 : 로리더 주식회사, 대표이사 신종철
  • 제호 : 로리더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87
  • 등록일 : 2018년 4월 5일
  • 발행일 : 2018년 4월 2일
  • 발행인 : 신종철
  • 편집인 : 신종철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신종철 010-6424-0779 / desk@lawleader.co.kr
  • 로리더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로리더.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lawleade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