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무부장관 “공수처 할 일 태산…법과 정의가 가리키는 대로만”
추미애 법무부장관 “공수처 할 일 태산…법과 정의가 가리키는 대로만”
  • 신종철 기자
  • 승인 2021.01.22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김진욱)가 21일 정부과천청사에서 현판식을 열고 공식 업무에 들어갔다.

김진욱 공수처장은 이날 오후 추미애 법무부장관,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남기명 공수처설립준비단장 등과 함께 현판 제막식을 진행했다.

사진=추미애 장관 페이스북

추미애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공수처가 드디어 출범했다”며 “최초 제안했던 김대중 대통령님과 끝내 이루진 못 했지만 희망의 씨앗을 심었던 노무현 대통령님을 떠올린다”고 회상했다.

추 장관은 “오늘의 이 순간은 오로지 더 나은 대한민국을 염원해 오신 촛불시민의 강력한 지지와 응원 덕분이었다”고 적었다.

추미애 장관은 “공수처의 앞날에 드리워진 숱한 난관도, 눈앞에 아른거린다”며 “공수처 출범 이후에 해야 할 일 역시 태산”이라고 말했다.

추미애 장관은 “이제 검찰개혁의 확실한 마무리를 위해 당정청의 중단 없는 개혁 의지가 더욱 확고히 실행되어야 할 것”이라며 “우리 모두의 더 뜨거운 격려와 지지가 필요한 때”라고 밝혔다.

추미애 장관은 “공수처는 오직 국민과 역사 앞에 당당하고 떳떳한 자세로 법과 정의가 가리키는 대로만 튼튼하게 자리매김하길 바라고 또 바란다”고 당부했다.

[로리더 신종철 기자 sky@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