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진 “금감원 채용비리 연루자 승진에, 은행 금융권도 채용비리 가담”
강민진 “금감원 채용비리 연루자 승진에, 은행 금융권도 채용비리 가담”
  • 신종철 기자
  • 승인 2020.11.03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강민진 청년정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은 3일 금융감독원 채용비리 관련자 승진과 승급조치에 대한 규탄 목소리를 냈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창당준비위원장과 남지은 정의당 서울시당 청년위원장<br>
강민진 청년정의당 창당준비위원장과 남지은 정의당 서울시당 청년위원장

특히 “금융감독원이 채용비리 내부 연루자를 승진시키고, 퇴직한 연루자의 유관기관 재취업을 묵인하는 동안 시중의 금융권도 너나할 것 없이 채용비리에 가담하는 행태를 보였다”고 질타했다.

발언하는 강민진 청년정의당 창당준비위원장<br>
발언하는 강민진 청년정의당 창당준비위원장

금융정의연대, 민달팽이유니온, 민생경제연구소,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청년유니온, 청년정의당, 청년참여연대는 이날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금감원) 앞에서 ‘금감원 채용비리관련자 승진 규탄 및 은행 채용비리 피해자 구제 촉구 의견서 전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발언하는 강민진 청년정의당 창당준비위원장<br>
발언하는 강민진 청년정의당 창당준비위원장

기자회견 사회는 전지예 금융정의연대 사무국장이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김득의 금융정의연대 상임대표는 금감원에 전달하는 의견서 취지를 설명했다. 정의당 서울시당 남지은 청년위원장은 ‘은행권 채용비리 피해자 구제 촉구’ 발언을 했다.

이 자리에서 ‘금감원 채용비리 관련자 승진 규탄’ 발언에 나선 강민진 청년정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은 “금융감독원은 금융권의 부정부패를 감시하고 감독하라고 만들어진 기관”이라며 “따라서 금융감독원은 누구보다도 내부의 비리와 부정부패에 대해 단호하고 엄중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기대를 받는 것이 당연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창당준비위원장, 남지은 정의당 서울시당 청년위원장<br>
강민진 청년정의당 창당준비위원장, 남지은 정의당 서울시당 청년위원장

강민진 위원장은 “그런데 금융감독원 내에서 이런 당연한 조치들이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채용비리에 가담해 징계까지 받은 임직원들이 엄단받기는커녕 부서장으로 승진시키거나 상위직급으로 승급시키면서 사실상 면죄부를 받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개탄했다.

발언하는 강민진 청년정의당 창당준비위원장

강민진 위원장은 “이 같은 금융감독원의 행태가 보여주는 메시지가 무엇이겠습니까”라며 “채용비리에 가담이 돼도, 시간이 조금 지나면 승진할 수 있고, 받는 불이익 보다 나중에 얻게 되는 이득이 더 크다는 것을 사람들에게 알려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발언하는 강민진 청년정의당 창당준비위원장

강민진 위원장은 “금융감독원 내 채용비리 사건이 한두 건에 그치지 않은 이유가 바로 채용비리에 대한 관대한 태도에 있다고 보인다”고 비판했다.

김득의 정의금융연대 대표, 강민진 청년정의당 창당준비위원장

강민진 창당준비위원장은 “금융감독원이 채용비리 내부 연루자를 승진시키고, 퇴직한 연루자의 유관기관 재취업을 묵인하는 동안 시중의 금융권도 너나할 것 없이 채용비리에 가담하는 행태를 보였다”며 “결국 피해는 공정한 채용을 믿고 기대하면서 시험에 응시한 구직자들의 몫으로만 남았다”고 질타했다.

강민진 위원장은 “금융감독원 채용비리 관련자 승진과 승급조치를 규탄한다”며 “금융감독원에 해당 인사처분의 즉각적인 취소와 함께 채용비리 연루자의 승진 그리고 승급 금지 원칙의 명문 규정화를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창당준비위원장

강민진 위원장은 “정부에도 강력히 요구한다”며 “금융감독원은 현재 공공기관이 아니다. 예전에 금융감독원은 ‘공공기관으로 지정되는 대신에 채용비리 근절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그 약속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만큼, 기획재정부를 비롯한 관계부처들은 즉각 공공기관 지정 절차에 착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강민진 창당준비위원장은 그러면서 “제대로 된 정부 차원의 관리ㆍ감독이 이뤄질 수 있는 그런 금융감독원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기자회견 진행을 맡은 전지예 금융정의연대 사무국장의 선창에 따라 참석자들은 다음과 같이 구호를 따라 외쳤다.

기자회견을 진행하며 구호를 선창하는 전지예 금융정의연대 사무국장

“채용비리 관련자 승진 금감원을 규탄한다”

“금감원은 부정 입사자 퇴사 조치 강제하라”

“청년들 기만한 금감원 규탄한다”

“금감원은 피해자 구제조치 실시하라”

“피해자 구제 외면하는 은행을 규탄한다”

기자회견 참여단체들은 이 자리에서 ‘채용비리 관련자 승진, 스스로 면죄부 부여한 금감원 잘못된 인사 바로잡고 은행 채용비리 피해자 구제 강제 조치하라’는 기자회견문 성명을 발표했다.

기자회견문 성명을 낭독하는 김누리 금융정의연대 간사
기자회견문 성명을 낭독하는 김누리 금융정의연대 간사

[로리더 신종철 기자 sky@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