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ㆍ민변 등 “옵티머스 펀드 사기 피해, 금융당국ㆍ금융사 책임져라”
참여연대ㆍ민변 등 “옵티머스 펀드 사기 피해, 금융당국ㆍ금융사 책임져라”
  • 신종철 기자
  • 승인 2020.10.21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금융감독원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

[로리더] 금융정의연대, 민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참여연대는 21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옵티머스 펀드 금융사기, 책임 방기한 금융당국과 금융사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들 단체는 “옵티머스 금융사기 사건은 금융소비자 보호 시스템이 총체적 난국에 빠져있음을 방증하는 사례”라고 강조하며 “금융당국에 대한 감사원 감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발언하는 민변 서성민 변호사

특히 “금융사의 도덕적 해이 방지를 위한 집단소송제, 징벌적손해배상제도가 시급히 입법돼야 한다”고 국회에 촉구했다.

김득의 금융정의연대 상임대표, 민변 서성민 변호사, 참여연대 정책위원 김남근 변호사
김득의 금융정의연대 상임대표, 민변 서성민 변호사, 참여연대 정책위원 김남근 변호사

이 자리에서 민변 민생경제위원회 서성민 변호사, 참여연대 정책위원 김남근 변호사, 김득의 금융정의연대 상임대표가 규탄 발언했다. 또 이지현 참여연대 사회경제국장과 이지우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간사, 김누리 금융정의연대 간사가 참여했다.

참여연대 정책위원 김남근 변호사, 이지우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간사

참석자들은 “판매사(NH투자증권)-신탁사(하나은행)-수탁사(KSD 한국예탁결제원) 금융회사들은 사모펀드 피해 책임져라!”, “DLF-라임-옵티머스 사모펀드 피해 언제까지 방치할텐가?”, “사모펀드 관리 미흡으로 금융피해 야기한 금융당국 규탄한다!”라고 적힌 손 팻말을 들고 규탄 목소리를 냈다.

이지우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간사. ‘PEOPLE POWER’는 참여연대를 뜻한다.
금융정의연대 김득의 상임대표, 김누리 간사, 이지현 참여연대 국장, 민변 서성민 변호사
금융정의연대 김득의 상임대표, 김누리 간사, 이지현 참여연대 국장, 민변 서성민 변호사

또 “더 이상 금융소비자 피해 용납할 수 없다. 금융감독당국 각성하라!”, “피땀 흘려 번 돈 사모펀드에 넣는 순간 휴지조각 되고 말았네”, “금융위-금감원은 사모펀드 피해 재발방지 위한 제도개선해라!”라고 적힌 손 팻말을 들고 참여했다.

금융정의연대 김득의 상임대표, 김누리 간사, 참여연대 이지현 사회경제국장, 민변 서성민 변호사, 참여연대 정책위원 김남근 변호사, 참여연대 이지우 간사
금융정의연대 김득의 상임대표, 김누리 간사, 참여연대 이지현 사회경제국장, 민변 서성민 변호사, 참여연대 정책위원 김남근 변호사, 참여연대 이지우 간사

참석자들은 신동화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간사의 선창에 따라 다음과 같은 구호를 외쳤다.

기자회견 진행하는 신동화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간사

“펀드 피해 내버려둔 금융당국 규탄한다”

“수천억 금융손실, 금융사들이 책임져라”

“사모펀드 감독부실 감사원 감사 실시하라”

이날 기자회견을 취재하기 위해 수많은 취재진들이 모였다.
이날 기자회견을 취재하기 위해 수많은 취재진들이 모였다.

[로리더 신종철 기자 sky@lawleader.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