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호정 “삼성, 국회 출입 두 번 사과…네 가지가 없다…이런 걸 카르텔…노답”
류호정 “삼성, 국회 출입 두 번 사과…네 가지가 없다…이런 걸 카르텔…노답”
  • 신종철 기자
  • 승인 2020.10.14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삼성전자 임원(상무) 언론사 출입증을 이용해 국회에 출입한 사실을 밝혀낸 류호정 정의당 국회의원이 14일 삼성전자 국정감사 증인 철회와 관련해 삼성과 거대 양당의 카르텔이라고 싸잡아 비판했다.

류호정 정의당 국회의원

류호정 의원은 이날 정의당 의원총회에서 “삼성이 두 번 사과했다. 가짜 기자 출입증을 통해 국회에 출입한 것이 들통 났을 때 한 번, 방문 출입증 돌려가며 국회 방역 시스템을 무너뜨린 것이 밝혀졌을 때 또 한 번”이라며 “발 빠른 사과는 방송국 기자 몇 사람이 취재 중인 걸 알아차렸기 때문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류호정 의원은 “이 사건에는 네 가지가 없다”며 “삼성의 해명에는 무엇 때문에 무리한 방법으로 국회에 들어왔는지가 없다. 거대 양당의 설명에는 삼성전자 부사장의 증인 채택을 철회한 이유가 없다.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은 조사 착수를 약속했지만, 일주일이 다 되도록 결과 보고가 없다. 그래서 보는 국민은 어이가 없다”며 일침을 가했다.

류호정 의원은 “저는 이런 걸 ‘카르텔’이라 부른다고 배웠다”고 꼬집었다.

류 의원은 “어떤 집에 도둑이 들었다. ‘중소기업을 괴롭힌 대기업 책임자의 답변’이라는 귀한 물건이 없어졌다. 도둑으로 보이는 사람은 일단 무단침입만 인정했고, 물건 관리하던 두 사람은 간사 간 협의 하에 사이좋게 잃어버렸다고 하는데, 경비는 엿새 동안 어디서 뭘 하는지 알 수가 없다”며 일갈했다.

삼성을 ‘도둑’에, 거대 양당을 ‘물건 관리자’에, 국회 사무처를 ‘경비’에 절묘하게 비유한 것이다.

류호정 의원은 “요즘에는 이런 걸 ‘노답’이라 부른다”며 “잊혀지길 바라는 누군가가 있다. 그래서 저는 계속 따져 묻기로 했다”고 말했다.

류 의원은 “저와 정의당은 지난 10월 8일, ‘삼성에 의한 대한민국 국회 우롱사건 진상규명 촉구 서한’을 국회 사무총장에게 전달했다”며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에게 다시 한 번 촉구한다. 조속히 국민 앞에 진상을 낱낱이 규명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로리더 신종철 기자 sky@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