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민변 김도형 회장, 변협서 ‘차별금지법(평등법) 제정 법조토론회’ 성료
[현장] 민변 김도형 회장, 변협서 ‘차별금지법(평등법) 제정 법조토론회’ 성료
  • 신종철 기자
  • 승인 2020.09.26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이 9월 24일 오후 2시 서울 역삼동 대한변협회관에서 주최한 ‘포괄적 차별금지법(평등법) 제정을 위한 법조토론회’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찬희 변협회장과 김도형 민변 회장(우)이 인사하고 있다.
기념촬영
좌측부터 조수진 변호사, 이용우 변호사, 정영훈 변호사, 홍성수 교수, 김진 변호사, 박종우 서울변호사회장, 김도형 민변 회장, 이찬희 대한변협회장, 신현호 변호사, 조혜인 변호사, 김재왕 변호사, 한상희 교수, 류하경 변호사, 차혜령 변호사

이 토론회는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이찬희)와 서울지방변호사회(회장 박종우)가 후원하며 관심을 나타냈다.

김도형 민변 회장<br>
김도형 민변 회장

이 자리에서 민변 김도형 회장이 인사말을 했다.  김도형 회장은 차별금지법에 대한 법적 근거 없는 가짜뉴스들을 불식시키고, 이번 정기국회에서 꼭 차별금지법이 제정되기를 당부했다.

축사하는 김도형 민변 회장
축사하는 김도형 민변 회장

이찬희 변협회장과 박종우 서울지방변호사회장은 축사를 했다.

축사하는 이찬희 대한변협 회장
축사하는 박종우 서울지방변호사회 회장
축사하는 박종우 서울지방변호사회 회장

토론회 사회는 민변 사무총장 조수진 변호사가 맡았고, 좌장은 대한변호사협회 인권위원장 신현호 변호사가 진행했다.

발제자 홍성수 교수, 좌장 신현호 변호사, 발제자 한상희 교수
발제자 홍성수 교수, 좌장 신현호 변호사, 발제자 한상희 교수

발제는 한상희 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교수가 ‘헌법상 기본권과 차별금지법’을 주제로 발표했고, 홍성수 숙명여대 법학부 교수가 차별금지법의 주요 쟁점 중 ’차별금지사유’에 대해 발표했고, 조혜인 변호사(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 만드는 법)가 차별금지법의 주요 쟁점 중 ‘영역별 차별금지 및 예방조치, 차별의 구제’에 대해 발표했다.

지정토론자로는 차혜령 변호사(민변 여성인권위원회)가 ‘성차별의 관점에서’, 김진 외국변호사(사단법인 두루, 민변 국제연대위원회)가 ‘인종차별의 관점에서’, 김재왕 변호사(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 만드는 법, 민변 소수자인권위원회)가 ‘장애차별의 관점에서’, 류하경 변호사(민변 노동위원회, 법률사무소 휴먼)가 ‘고용차별의 관점에서’에 대해 토론했다.

김도형 민변 회장이 한상희 교수의 발제를 경청하고 있다.
김도형 민변 회장이 한상희 교수의 발제를 경청하고 있다.

토론회장에는 대한변협 사무총장 왕미양 변호사, 국가인권위원회 혐오차별대응 특별추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는 정영훈 변호사(대한변협 인권이사), 서울지방변호사회 인권이사 이용우 변호사, 대한민국 최초 트랜스젠더 변호사인 박한희 변호사(공익인권변호사모임), 국가인권위원회 사무총장을 지낸 조영선 변호사(전 대한변협 인권위원, 민변 사무총장) 등이 참석해 경청했다.

<br>
플로어 토론하는 조영선 변호사
플로어 토론하는 조영선 변호사

이날 토론회는 주제발제자들과 토론자들이 각자 주어진 시간을 넘기며 활발한 발표와 토론 참여로 당초 예정된 3시간을 넘겨 5시 15분경에 끝났다.

조혜인 변호사의 발제를 경청하는 김도형 민변 회장
조혜인 변호사의 발제를 경청하는 김도형 민변 회장
마지막 토론자 류하경 변호사가 토론하고 있다. 
마지막 토론자 류하경 변호사가 토론하고 있다. 
류하경 변호사의 토론을 경청하는 김도형 민변 회장
류하경 변호사의 토론을 경청하는 김도형 민변 회장

특히 민변 김도형 회장은 장시간 걸친 토론회에서 자료집을 꼼꼼히 보며 끝까지 경청해 눈길을 끌었다.

자료집을 살피면서 경청하는 김도형 민변 회장
자료집을 살피면서 경청하는 김도형 민변 회장
김도형 민변 회장
자료집을 살피면서 경청하는 김도형 민변 회장
경청하는 김도형 민변 회장
자료집을 살피면서 경청하는 김도형 민변 회장

이에 좌장인 신현호 변호사는 토론회를 마치면서 “오늘 장시간 토론회 발제와 토론해 주신 분들에게 감사드리고, 또 마지막 자리까지 민변 김도형 회장님께서 자리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인사하며 마무리했다.

주제발표와 지정토론 그리고 플로어토론까지 마치고 마무리 발언하는 좌장 신현호 변호사. 우측이 민변 김도형 회장이 끝까지 자리를 지키며 경청하고 있다.
주제발표와 지정토론 그리고 플로어토론까지 마치고 마무리 발언하는 좌장 신현호 변호사. 우측이 민변 김도형 회장이 끝까지 자리를 지키며 경청하고 있다.
토론회를 마무리하는 좌장 신현호 변호사

[로리더 신종철 기자 sky@lawleader.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