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노조, 전국 검찰청서 “노조 탄압 정치검찰 규탄, 구속조합원 석방”
공무원노조, 전국 검찰청서 “노조 탄압 정치검찰 규탄, 구속조합원 석방”
  • 신종철 기자
  • 승인 2020.09.08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전호일)은 8일 “정치검찰의 공무원노조 간부 구속기소를 공무원노조를 탄압하고 공무원 정치기본권에 족쇄를 채우는 행위로 규정한다”면서 즉각 석방을 촉구했다.

전국공무원노조는 이날 오전 11시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구속자 석방! 정치검찰 규탄! 정치기본권 쟁취! 기자회견’을 개최하면서 “공무원 정치기본권 가로막고 공무원노조 탄압하는 정치검찰 규탄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연대 발언하는 권정오 전교조 위원장

특히 이날 공무원노조는 대검찰청뿐만 아니라 전국의 지방검찰청 앞에서 동시다발 기자회견을 개최하며, 구속 조합원의 석방을 요구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더욱이 공무원노조는 9월 9일부터 228개 전 지부에서 구속 조합원 석방과 정치검찰 규탄, 정치기본권 쟁취를 위한 공동행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발언하는 전호일 공무원노조위원장

대검 앞에서 진행된 기자회견 사회는 전국공무원노조 김태성 사무처장이 진행했다. 

김태성 사무처장은 기자회견을 진행하면서 다음과 같은 구호를 선창했고, 참석자들이 따라 외쳤다.

기자회견 진행하는 공무원노조 김태성 사무처장

“공무원도 국민이다. 정치기본권 보장하라”

“구속자 석방, 정치검찰 규탄한다”

이 자리에는 전국공무원노조 전호일 위원장과 김현기 수석부위원장, 전교조(전국교직원노조) 권정오 위원장과 정성홍 사무처장, 민주노총 정혜경 부위원장이 참석했다.

또한 공무원노조 법원본부 이인섭 본부장과 이용관 사무처장이 참여했다. 법원본부는 전국의 각급 법원에서 근무하는 일반직 법원공무원들로 구성된 단체로 ‘법원공무원노동조합(법원노조)’라고 보면 된다. 법원본부(법원노조)에는 1만명이 조합원으로 가입돼 있어 법원공무원을 대표하는 단체다.

전호일 공무원노조 위원장과 권정오 전교조 위원장
전호일 공무원노조 위원장과 권정오 전교조 위원장

이들은 “공무원 정치기본권 투쟁 정당하다. 검찰은 구속된 공무원노조 간부들을 즉각 석방하라!”, “공무원 정치기본권 가로막고 공무원노조 탄압하는 정치검찰 규탄한다!”, “대통령의 약속이다. 공무원노동자 정치기본권 전면 보장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공무원노조 김현기 수석부위원장과 법원본부 이용관 사무처장

이 자리에서 김현기 공무원노조 수석부위원장과 법원본부 이용관 사무처장이 기자회견문 성명을 낭독했다.

다음은 기자회견문 전문

<구속 간부 석방! 정치검찰 규탄! 110만 공무원노동자의 정치기본권 보장하라!>

발언하는 전호일 공무원노조 위원장

‘공무원 정치기본권 박탈’이라는 정치검찰의 낡고 녹슨 칼에 의해 두 명의 조합원이 영어의 몸이 된지 어느덧 한 달이 넘었고, 지난 8월 28일 검찰이 기소해 재판을 앞두고 있다. 군사독재도 아니고 촛불정부를 자임하며 공무원 정치자유를 헌법에 담겠다는 문재인정부에서 이런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정부와 검찰은 무엇이 두려워 시대의 요구를 저버리고 적폐의 길로 가는 것인가?

기자회견문 낭독하는 공무원노조 김현기 수석부위원장과 법원본부 이용관 사무처장

대한민국 헌법 제7조 ‘공무원의 신분과 정치적 중립은 법률로 보장된다’는 조항의 유래와 의미는 명확하다. 과거 이승만 독재시절 3·15 선거에서 공무원이 권력의 시녀가 되어 관권부정선거를 저질렀던 오욕의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4·19혁명 이후 ‘공무원의 직무상 정치적 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만들어진 조항이다.

권정오 전교조위원장과 전호일 공무원조조위원장<br>
권정오 전교조위원장과 전호일 공무원노조 위원장

이는 공적 업무의 수임자인 공무원이 직무와 관련하여 특정 후보나 정당에 치우침이 없이 공평하게 직무를 수행해야 한다는 것이며, 정치적 이해관계를 갖는 선출직 상급자의 부당한 지시를 거부할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한다는 의미이다. 그런데도 역대 적폐정권은 헌법정신을 왜곡, 오히려 권리를 제한하는 하위 법령을 만들어 공무원노동자의 정치기본권을 박탈했다.

발언하는 전호일 공무원노조 위원장

적폐정권들이 공무원의 정치기본권을 박탈하고 이를 가로막기 위해 혈안이 된 이유는 자명하다. 공무원을 권력의 시녀로 만들어 정권 유지의 도구로 삼기 위함이다. 이로 인해 공무원은 지난 수 십 년간 불의한 권력을 견제하고, 노동자와 서민 등 국민의 목소리를 대변하라는 국민의 봉사자로서의 소임을 제대로 실현하지 못했다.

기자회견문을 낭독하는 김현기 공무원노조 수석부위원장
기자회견문을 낭독하는 김현기 공무원노조 수석부위원장

현재 구속되어 있는 공무원노조 광주본부 이종욱 전 본부장과 차경완 전 사무처장은 과거 적폐정권이 만들어놓은 낡고 녹슨 덫에 의한 희생자다.

검찰의 구속사유는 누가 봐도 억지스럽고 치졸하다. 지난 2월, 광주지역 공무원노조 교육수련회에 참가한 간부들에게 공무원 정치기본권 보장에 동의하는 정당을 소개하는 영상과 책자를 돌려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는 게 혐의의 전부다.

압수수색을 통해 휴대전화 등 관련 자료를 충분히 확보하고서도, 현직 공무원 신분인 이들에게 증거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무리하게 구속하고, 기소까지 강행한 정치검찰의 저의가 무엇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좌측부터 법원본부 이인섭 본부장, 김현기 공무원노조 수석부위원장, 법원본부 이용관 사무처장

공무원노조는 정치검찰의 공무원노조 간부 구속기소를 공무원노조를 탄압하고 공무원 정치기본권에 족쇄를 채우는 행위로 규정하고, 조직의 모든 역량을 동원하여 강력히 대처해 나갈 것이다.

공무원노조는 9월 9일부터 228개 전 지부에서 구속 조합원 석방과 정치검찰 규탄, 정치기본권 쟁취를 위한 공동행동에 돌입한다. 또한 공무원 정치기본권을 제한하는 관련 법률 개정과 위헌법률심판 청구를 통해 우리의 빼앗긴 권리를 반드시 되찾을 것이다.

발언하는 권정오 전교조 위원장

공무원노조는 공무원노동자의 정치기본권 획득이야 말로 지난 적폐정권에 의해 강요된 부당한 정책과 지시를 거부하고 국민의 봉사자로 거듭날 열쇠가 될 것이라는 신념으로, 시대에 역행하는 낡은 족쇄가 풀리는 그날 까지 물러섬 없이 투쟁할 것을 결의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1. 공무원 정치기본권 투쟁 정당하다. 검찰은 구속된 공무원노조 간부들을 즉각 석방하라!

1. 공무원 정치기본권 가로막고 공무원노조 탄압하는 정치검찰 규탄한다!

1. 대통령의 약속이다. 공무원노동자 정치기본권 전면 보장하라!

[로리더 신종철 기자 sky@lawleader.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