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주 “황운하, 검찰개혁 현주소 등 시의적절한 세미나 굉장한 의미”
김병주 “황운하, 검찰개혁 현주소 등 시의적절한 세미나 굉장한 의미”
  • 신종철 기자
  • 승인 2020.08.13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12일 “황운하 의원이 검찰개혁과 관련한 시의적절한 세미나를 하는 것은 굉장히 의미가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황운하 국회의원은 이날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검찰개혁과 관련해 ‘검찰 직접 수사 폐해와 개선방안’을 주제로 정책세미나를 개최했다.

좌측부터 황희석 변호사(열린민주당 최고위원), 황운하 국회의원, 김인회 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정한중 한국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김경만 국회의원, 김병주 국회의원, 이연주 변호사(전 검사), 김규원 기자(한겨레21)
좌측부터 황희석 변호사(열린민주당 최고위원), 황운하 국회의원, 김인회 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정한중 한국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김경만 국회의원, 김병주 국회의원, 이연주 변호사(전 검사), 김규원 기자(한겨레21)

세미나에 참석한 김병주 의원은 축사에서 “오늘 검찰개혁과 관련한 세미나를 여는 것은 굉장히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경만 국회의원과 김병주 국회의원
김경만 국회의원과 김병주 국회의원

김 의원은 “오늘 세미나를 통해서 검찰개혁의 현주소가 무엇인지, 앞으로 가는 방향이 무엇인지, 또 입법과제가 어떤 것이 있는지, 이런 것들을 잘 도출되면 좋겠다”며 “오늘 황운하 의원이 시의적절한 자리를 만들어 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한편, 세미나를 주최한 황운하 의원은 인사말에서 “검찰개혁의 본질은 검찰의 과도한 힘을 빼는 것인데, 이를 윤석열 검찰총장의 힘 빼기 각도로 바라보는 것은, 검찰개혁의 본질에 대한 잘못된 인식”이라고 비판했다.

인사말 하는 황운하 국회의원
인사말 하는 황운하 국회의원

세미나에서 발제자 황희석 변호사는 ‘이른바 조국사태 이후 검찰개혁의 방향과 과제 - 직접수사의 제한을 중심으로’를 주제로 발표했다. 법무부 인권국장을 지낸 황희석 변호사는 현재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법무부 인권국장 지낸 황희석 변호사, 좌장 김인회 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법무부 인권국장 지낸 황희석 변호사, 좌장 김인회 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세미나는 김인회 인하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했다.

패널토론에는 정한중 한국외국어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검사 출신 이연주 변호사(법무법인 서화), 김규원 한겨레신문 기자가 참여했다.

이날 세미나에 김경만 국회의원도 참석해 간단한 축사를 했다. 또한 변호사 출신 양정숙 의원도 참석해 관심을 나타냈다.

황운하 의원이 이찬희 변협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황운하 의원이 이찬희 변협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그리고 대한변호사협회 이찬희 변협회장도 방청석에 앉아 세미나를 경청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로리더 신종철 기자 sky@lawleader.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