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검찰개혁 세미나 2탄…황희석 ‘조국 사태 이후 검찰개혁 방향’ 발표
황운하, 검찰개혁 세미나 2탄…황희석 ‘조국 사태 이후 검찰개혁 방향’ 발표
  • 신종철 기자
  • 승인 2020.08.11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주최하는 2차 검찰개혁 세미나가 8월 12일(수)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황운하 국회의원
황운하 국회의원

황운하 의원은 지난 7월 3일 ‘검찰개혁, 현주소와 향후 과제’ 세미나를 통해 검찰개혁의 방향을 논의했다. 황 의원은 이어 실질적인 검찰개혁 과제 이행을 위해 가장 근본적 문제인 ‘검찰 직접 수사의 폐해와 개선방안’을 주제로 연이은 세미나를 개최한다.

지난 1월 형사소송법과 검찰청법 개정을 통해 검찰개혁 입법이 이뤄졌지만, 그 후속 작업으로 대통령령 입법 예고안을 만드는 과정에서 실질적 검찰개혁에는 한 발짝도 다가서지 못했다는 판단 때문이다.

이번 정책 세미나는 검찰개혁 완수를 위한 실질적인 대책이 검찰의 직접 수사의 폐지 또는 대폭 축소에 있다는 인식 아래 현재 논의되고 있는 검찰의 직접 수사권 조정에 대한 구체적ㆍ현실적인 대안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념촬영
기념촬영

이번 검찰개혁 세미나는 총 2부로 구성돼 진행된다.

1부는 변호사로 법무부 인권국장을 지낸 황희석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이 ‘이른바 조국 사태 이후 검찰개혁의 방향과 과제’로 주제발표를 한다.

2부는 김인회 인하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하고, 정한중 한국외국어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검사 출신 이연주 변호사(법무법인 서화), 김규원 한겨레신문 기자가 토론에 참여한다.

황운하 의원은 “지난 정책 세미나를 통해 검찰개혁의 현주소는 충분히 파악했다. 검찰의 직접 수사 권한이 집중되고 권력화되는 한 기소권 남용과 억울한 피해자는 지속적으로 발생할 수 밖에 없다”며 “검찰개혁의 완수를 위해 반드시 직접 수사권 폐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로리더 신종철 기자 sky@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