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변호사회, 로스쿨생 대상 ‘예비법률가 공익ㆍ인권프로그램’ 진행
서울변호사회, 로스쿨생 대상 ‘예비법률가 공익ㆍ인권프로그램’ 진행
  • 신종철 기자
  • 승인 2020.08.10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서울지방변호사회(회장 박종우)는 한국리걸클리닉협의회(회장 이해완),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공익법률센터(센터장 김주영)와 10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이날부터 21일까지 2주 동안 ‘2020 예비법률가 공익ㆍ인권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사진 = 서울지방변호사회
사진 = 서울지방변호사회

‘예비법률가 공익ㆍ인권프로그램”’은 전국 법학전문대학원생들(로스쿨생) 중 공익ㆍ인권 분야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로스쿨생들을 대상으로, 16개 비영리ㆍ공익 단체와 협력해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경험할 수 있게 하고, 공익ㆍ인권 분야의 기초 역량을 강화하는 교육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며, 로스쿨생들의 진로 모색에 도움을 주고자 마련됐다.

서울지방변호사회는 “기본적 인권옹호와 사회정의 실현이 변호사의 사명이며, 소수자의 권리를 대변하고, 인권옹호 현장에서 활동하는 공익변호사의 양성은 법률교육기관뿐만 아니라 변호사 단체의 책임이기도 하다는 인식하에 동 프로그램을 추진했으며, 공익ㆍ인권프로그램을 안정적이고 지속적으로 시행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020 예비법률가 공익ㆍ인권프로그램’은 학교에서 실무 교육을 담당하는 한국리걸클리닉협의회 교수진, 다양한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실무교육을 진행한 경험이 있는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공익법률센터, 그리고 인권 현장에서 활동하는 서울지방변호사회 산하 인권위원회 위원을 비롯한 변호사들이 공익변호사 양성을 위한 첫 번째 공동기획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선정 예정인원의 두 배가 넘는 70여명의 로스쿨생들이 지원하는 등 많은 관심이 집중됐고, 최종 참가자는 총 38명이다.

서울지방변호사회는 “프로그램에 참가한 로스쿨생들이 추후 진로를 결정할 때 이번 프로그램이 많은 도움이 되길 바라며, 서울지방변호사회에서 진행 중인 ‘공익전업변호사 양성사업’도 활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로리더 신종철 기자 sky@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