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한 변호사, 검찰개혁 ‘수사기관 감찰기구 독립성 토론회’ 참석 눈길
민경한 변호사, 검찰개혁 ‘수사기관 감찰기구 독립성 토론회’ 참석 눈길
  • 신종철 기자
  • 승인 2020.07.25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민변 부회장과 대한변협 인권위원장을 지낸 민경한(62) 변호사가 2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수사기관 감찰기구 독립성 개선방안 토론회’에 방청객으로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토론회를 경청하는 민경한 변호사
토론회를 경청하는 민경한 변호사

법조경력 30년이 넘는 동안 사법개혁에 관한 활동과 목소리를 내온 민경한 변호사는 토론회 시작 전 후배 변호사 출신 국회의원인 최강욱 의원, 김남국 의원 등과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최강욱 의원과 인사 나누는 민경한 변호사 / 우측 김용민 의원은 지은석 전북대 로스쿨 교수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최강욱 의원과 인사 나누는 민경한 변호사 / 우측 김용민 의원은 지은석 전북대 로스쿨 교수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변호사 출신 김남국 의원이 선배 민경한 변호사에게 인사하며 명함을 교환했다.
변호사 출신 김남국 의원이 선배 민경한 변호사에게 인사하며 명함을 교환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경찰 간부가 민경한 변호사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토론회에 참석한 경찰 간부가 민경한 변호사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특히 민경한 변호사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초대 공수처장 후보로 법조계와 언론에 이름이 오르고 있다.

토론회를 경청하는 민경한 변호사
토론회를 경청하는 민경한 변호사
토론회 자료집을 살피는 민경한 변호사
토론회 자료집을 살피는 민경한 변호사

법무법인 상록 소속인 민경한 변호사는 1990년 사법연수원 19기를 수료하고 변호사로 활동해 왔다.

토론회를 경청하면 자료집을 살펴보는 민경한 변호사
토론회를 경청하며 자료집을 살펴보는 민경한 변호사

주요 활동 이력을 보면 법무부 감찰위원회 위원, 법무부 정책위원회 위원, 대한변호사협회 감찰위원, 대한변협 인권이사 겸 인권위원장, 중앙노동위원회 심판담당 공익위원, 공무원 주식백지신탁 심사위원회 위원장, 서울시행정심판위원회 위원, 한국투명성기구 감사ㆍ이사 등을 지냈다. 민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사법위원장과 부회장도 지냈다.

토론회를 경청하며 자료집을 살펴보는 민경한 변호사
토론회를 경청하며 자료집을 살펴보는 민경한 변호사

민경한 변호사는 반부패 유공자로 2005년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저서로는 칼럼 모음집 ‘민 변호사의 조용한 외침’(2006년), 법조인들의 임상보고서 ‘동굴 속에 갇힌 법조인’(2012년), 그리고 법조현장의 생생한 목소리와 사법개혁을 위한 설득력 있는 제안을 담아 사법정의 실현을 위해 간절한 소회를 밝힌 ‘쓴 소리 바른 소리’(2019년) 등이 있다.

토론회를 경청하면 자료집을 살펴보는 민경한 변호사(좌측 위)
토론회를 경청하면 자료집을 살펴보는 민경한 변호사(좌측 위)

[로리더 신종철 기자 sky@lawleader.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