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덕 “국민 눈높이에서 권력기관 거듭나야”…수사기관 감찰기구 토론
윤영덕 “국민 눈높이에서 권력기관 거듭나야”…수사기관 감찰기구 토론
  • 신종철 기자
  • 승인 2020.07.25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24일 “국민의 눈높이에서 권력기관이 제대로 국민을 위한 국민의 권력기관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밝혔다.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이날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8간담회의실에서 개최된 ‘수사기관 감찰기구의 독립성 개선방안’ 토론회에 참석해서다.

이 토론회는 검찰개혁과 대한민국의 향후 개혁과제들을 함께 연구하는 공부모임인 ‘처럼회’ 회원인 열린민주당 대표인 최강욱 국회의원과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김승원, 김용민, 윤영덕, 이탄희, 황운하 의원(가나다 순)이 공동주최한 자리다.

축사하는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축사하는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윤영덕 의원이 토론회를 경청하며 자료집을 보고 있다.
윤영덕 의원이 토론회를 경청하며 자료집을 보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활동하는 윤영덕 의원은 “무엇보다 국회의원은 국민을 대표하는 대표자로서,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민의 뜻에 따라 정치를 하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윤 의원은 “저야 법조인도 아니고,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살피면서 공부를 해야겠지만, 일반적인 국민의 눈높이에서 (검찰) 권력기관이 제대로 국민을 위한 국민의 권력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는 그런 좋은 방안이 이 자리에서 논의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열린민주당 원내대표 김진애 의원과 축사하는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열린민주당 원내대표 김진애 의원과 축사하는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한편 이날 토론회에서 최강욱 의원과 김남국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김진애 의원, 황운하 의원, 김남국 의원, 김용민 의원, 임호선 의원, 강민정 의원이 축사를 했다.

토론회는 ‘처럼회’를 주도적으로 이끌고 있는 최강욱 의원이 직접 좌장을 맡아 진행했다.

오병두 홍익대 법과대학 교수(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실행위원)가 ‘수사기관에 대한 감찰 : 현상과 과제 - 검찰과 경찰을 중심으로’에 대해, 그리고 김영중 법학박사(한국형사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가 ‘영국에서의 수사기관에 대한 감찰기구 연구’에 대해 발제자로 발표했다.

국기에 대한 경례하는 윤영덕 의원(우)

토론자로는 이영택 국민권익위원회 감사담당관, 검사 출신 이연주 변호사, 지은석 전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참여했다.

최강욱 의원과 인사 나누는 민경한 변호사 / 우측 김용민 의원은 지은석 전북대 로스쿨 교수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최강욱 의원과 인사 나누는 민경한 변호사 / 우측 김용민 의원은 지은석 전북대 로스쿨 교수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한편, 민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사법센터 센터장인 성창익 변호사, 대한변호사협회 인권위원장을 지낸 민경한 변호사(법무법인 상록)가 참석하는 등 토론회가 많은 관심을 받았다.

[로리더 신종철 기자 sky@lawleader.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