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내부 공익신고자 비실명 대리신고 자문변호사 더 쉽게 선택
권익위, 내부 공익신고자 비실명 대리신고 자문변호사 더 쉽게 선택
  • 신혜정 기자
  • 승인 2020.07.07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내부 공익신고자가 보다 쉽게 비실명 대리신고 자문변호사를 선택할 수 있도록, 앞으로 자문변호사의 공익활동 경력 외에 전문분야, 자격증, 희망상담분야를 추가 공개한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는 국민권익위가 운영하고 있는 비실명 대리신고 자문변호사단(49명)을 내부 공익신고자들이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자문변호사에 대한 정보공개 범위를 확대했다고 7일 밝혔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기존에는 청렴포털(www.clean.go.kr)을 통해 자문변호사의 지역별 소속 지방변호사회와 공익활동 경력 정보 위주로 공개해 왔다.

그런데 이 정보로는 신고내용에 적합한 자문변호사를 선택하는데 한계가 있다는 신고자와 자문변호사의 의견을 반영해 대한변호사협회에 등록된 전문분야(OO전문변호사)와 자격증(예. 의사, 변리사 등) 정보를 추가했다.

또 효율적ㆍ전문적 상담이 이뤄지도록 ▲국민의 건강 ▲안전 ▲환경 ▲소비자 이익 ▲공정한 경쟁 ▲이에 준하는 공공의 이익 등 공익침해행위 6대 분야를 기준으로 ‘희망상담분야’를 신설ㆍ공개했다.

이번에 개편된 자문변호사 정보는 청렴포털(www.clean.go.kr)의 “처음오셨나요? – 신고제도 – 신고제도안내 – 비실명대리신고 – 자문변호사단”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2018년 10월 도입된 비실명 대리신고 제도를 활성화하기 위해 2019년 7월 자문변호사단을 구성ㆍ운영해 내부 공익신고자들이 변호사 선임비용 걱정 없이 비실명 대리신고 제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국민권익위 한삼석 심사보호국장은 “이번 자문변호사 공개정보 확대로 내부 공익신고자들의 선택권이 강화되고 자문변호사들의 전문성과 신뢰성이 높아져 비실명 대리신고 자문변호사 제도가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공익신고자들이 안심하고 편리하게 대리신고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제도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로리더 신혜정 기자 sky@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