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무부장관 “5ㆍ18민주화운동, 평범한 사람들이 만든 위대한 역사”
추미애 법무부장관 “5ㆍ18민주화운동, 평범한 사람들이 만든 위대한 역사”
  • 김길환 기자
  • 승인 2020.05.19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8일 광주 5ㆍ18 민주광장에서 열린 제40주년 5ㆍ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5ㆍ18 민주묘역을 찾아 참배했다.

민주묘지에서 추미애 장관은 “바로 세우지 않는 역사는 반복됩니다. 5ㆍ18의 역사를 반드시 바로 세우겠습니다. 40주년을 추모하며”라는 방명록을 남겼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역에서 참배하고 있다 / 사진=법무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역에서 참배하고 있다 / 사진=법무부

이날 추미애 장관은 페이스북에 “민주주의를 향한 광주ㆍ전남 시ㆍ도민의 처절한 함성 이후 40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습니다. 오늘 민주광장에는 그날같이 대형 태극기가 걸려있습니다. 그날 절박한 심정으로 뜨거운 손을 맞잡고 불렀던 애국가가 울려 퍼졌습니다”라고 전했다.

추 장관은 “세월은 지나가도 산천은 압니다. 역사 죄인은 조속히 진실의 부름 앞에 서야 할 것입니다. 그것이 긴 세월 스러져간 역사 정의를 바로 세우는 첫걸음입니다”라고 적었다.

추미애 장관은 “광주의 오월, 평범한 보통 사람들이 만들어낸 위대한 역사를 다시금 우리 영혼에 새겨 넣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8일 광주지검에서 열린 간부 간담회에서 직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사진=법무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8일 광주지검에서 열린 간부 간담회에서 직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사진=법무부

추미애 장관은 또한 광주고등검찰청ㆍ광주지방검찰청, 광주교도소, 광주소년원을 방문해 외부 감염원에 대한 선제적 차단과, 확진자 발생에 대비한 시설 운영 방안 등 코로나19 현장대응 실태를 점검했다.

[로리더 김길환 기자 desk@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