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노조 “5ㆍ18민중항쟁 책임자처벌, 광주정신 훼손 반민주세력에 싸울 것”
공무원노조 “5ㆍ18민중항쟁 책임자처벌, 광주정신 훼손 반민주세력에 싸울 것”
  • 신종철 기자
  • 승인 2020.05.18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전호일)은 18일 5ㆍ18민중항쟁 40주년 기념 성명서를 통해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과 광주정신을 훼손하는 반민주세력에 맞서 단호히 싸워나갈 것”이라고 발표했다.

공무원노조는 “한국사회 민주주의의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간 5ㆍ18민중항쟁이 40돌을 맞이했다”며 “하지만 강산이 네 번이나 바뀌는 동안 수없이 목 놓아 외쳤던 ‘진상규명, 책임자처벌’의 간절한 염원은 여전히 답보상태를 면치 못하며 진행형에 있다”고 말했다.

공무원노조는 “1700만 촛불이 적폐청산을 외쳤건만, 학살자는 아직도 자신의 죄를 뉘우치기는커녕 권력의 호위를 받으며 떵떵거리며 살고 있고, 진상규명 책임자처벌법은 반민족매국정당의 반대로 여전히 국회에서 잠자고 있다”고 개탄했다.

이어 “뿐만 아니라 반민주세력은 5ㆍ18을 훼손하고 폄훼하기 위한 허무맹랑한 책동을 멈추지 않아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무원노조는 “5ㆍ18의 진실을 규명하고 명예를 회복하기 위한 40년의 지난한 투쟁으로 5ㆍ18은 우리나라를 뛰어 넘어 세계 민주주의의 자랑스러운 역사로 자리 잡았고, 세계 곳곳의 평화애호세력이 오늘을 기리며 그 뜻을 함께 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무원노조는 그러면서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과 광주정신을 훼손하는 반민주세력에 맞서 단호히 싸워나갈 것을 엄숙히 결의한다”고 천명했다.

공무원노조는 “코로나19와 경제위기로 우리 곁의 수많은 노동자와 민중들이 생존의 고통을 겪고 있지만, 40년 전 광주가 보여준 ‘함께 살자’는 나눔과 대동의 정신을 계승해, 질병과 경제의 위기로부터 국민을 지켜내는 역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전호일 공무원노조위원장 페이스북
사진=전호일 공무원노조위원장 페이스북

한편, 전호일 공무원노조위원장 등 전국공무원노조는 5월 15일과 16일에 광주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구묘역)을 찾아 ‘제40주년 5ㆍ18민중항쟁 정신계승 민주노총 합동 참배’ 및 역사기행을 진행했다.

사진=전호일 공무원노조위원장 페이스북
사진=전호일 공무원노조위원장 페이스북

전호일 공무원노조위원장은 “사람의 뇌는 아픈 것 슬픈 것은 빨리 잊도록 설계돼 있다. 그래야만 실패의 기억을 지우고 새로운 도전을 하게 하는 어쩌면 자기 생존 본능이기 때문”이라며 “그래서 우리는 기념일 등에 그곳을 찾아가거나 자료집을 보거나 기념식을 하며 그 기억을 유지하는 의도적인 노력을 해야 한다. 5ㆍ18은 절대 잊어서는 안 되는 역사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로리더 신종철 기자 sky@lawlead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