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협과 대형 로펌(법무법인)들 ‘코로나 극복’ 성금 10억 5000만원 기부
변협과 대형 로펌(법무법인)들 ‘코로나 극복’ 성금 10억 5000만원 기부
  • 김길환 기자
  • 승인 2020.03.09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이찬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을 위해 1차적으로 성금 10억 5000만원을 기부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지난 2월 26일 대구ㆍ경북 지역에 마스크 1만장을 기증한 것에 이은 추가 지원이다.

이번 성금은 대한변협 1억과 김앤장법률사무소 2억, 법무법인(유한) 광장 1억, 법무법인(유한) 태평양 1억, 법무법인(유한) 세종 1억, 법무법인(유한) 율촌 1억, 법무법인(유한) 화우 1억, 법무법인(유한) 바른 5000만원, 법무법인(유한) 대륙아주 5000만원, 법무법인(유한) 지평 5000만원, 법무법인(유한) 동인 5000만원, 법무법인(유한) 로고스 5000만원 등 11개 대형 로펌이 기부한 9억 5000만원으로 마련됐다.

대한변협은 이와 함께 전국 변호사 회원들에게도 위기 극복을 위한 성금 모금을 독려했다. 모금되는 성금 전액은 대한적십자사 등에 전달해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재난상황을 극복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또한, 대한변협은 지난 6일 ‘코로나19대책법률지원TF’를 구성해 관련 사안의 법률적 지원을 제공하기로 했다. 법률지원TF는 관련 업무에 전문적인 지식이 있는 변호사들로 각 법률상담지원팀, 제도개선팀, 진상규명팀을 구성해 효율적인 법률지원을 진행한다.

대한변호사협회는 “이번 지원이 예상치 못한 질병으로 국가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법적 권리를 수호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재난적 위기상황을 극복하는데 변호사단체가 솔선수범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리더 김길환 기자 desk@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