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출범…김지형 위원장 “삼성 계열사 이사회서 의결”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출범…김지형 위원장 “삼성 계열사 이사회서 의결”
  • 신종철 기자
  • 승인 2020.02.04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신종철 기자 =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김지형 변호사(전 대법관)는 4일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공식적으로 출범하게 됐다”고 밝혔다.

삼성 준법감시위원장 김지형 변호사
삼성 준법감시위원장 김지형 변호사

김지형 준법감시위원장은 “삼성그룹 7개 계열사들이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를 설치ㆍ운영하기로 합의하고 공동으로 체결한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협약’에 대해 2월 3일까지 각 계열사 이사회 의결 절차가 가결, 종료됐다”며 이같이 전했다.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삼성의 윤리 경영을 감시하는 외부 독립기구다.

준법감시위원회를 설치ㆍ운영하는 계열사는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화재 등 7개 계열사다.

김지형 위원장은 “공식 출범한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그 첫 일정으로 5일 오후 3시 서울 서초동 삼성생명 서초타워 33층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에서 제1차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위원회는 회의를 마친 후 당일 보도자료를 통해 회의결과의 요지를 설명드릴 예정”이라며 “앞으로 위원회가 제 역할을 다해 나갈 수 있도록 많이 도와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의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을 맡은 서울고법 제1형사부(재판장 정준영 부장판사)의 제안으로 설치됐다.

로리더 신종철 기자 sky@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