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무부장관, 변협이 선정한 우수검사들과 간담회
추미애 법무부장관, 변협이 선정한 우수검사들과 간담회
  • 김길환 기자
  • 승인 2020.01.16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16일 12시~14시 정부과천청사에서 대한변호사협회가 선정한 2019년 ‘우수검사’ 14명과 점심을 함께 하면서 일선 검사들과의 첫 만남을 가졌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6일 정부과천청사 구내식당에서 대한변호사협회가 선정한 2019년 우수 검사들과 점심을 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사진=법무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6일 정부과천청사 구내식당에서 대한변호사협회가 선정한 2019년 우수 검사들과 점심을 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사진=법무부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이찬희)는 2019년 12월 변호사 2070명의 평가표를 제출받아 수사ㆍ공판 우수검사를 각 10명씩 선정하고 그 결과를 법무부에 전달하며 언론에 공개했다.

이날 간담회는 일선 검사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추미애 장관은 검사와 직접 대면하는 변호사들로부터 수사 및 공판 과정에서 겸손과 배려의 덕목을 갖춘 우수검사로 선정된 것을 축하하고 격려했다.

추 장관은 바쁜 와중에서도 친절한 자세로 변호인의 의견을 경청해줘 고마웠다는 평가를 받은 검사에게, 어떤 마음가짐으로 사건관계인이나 변호인을 대하는지 등을 묻고 대화를 나누었다.

우수검사의 사례를 보면 고소인과 피의자 양쪽의 의견을 충분히 청취하고, 선입견 없이 수사에 임했으며 피의자의 인권을 존중하고 변호인이 변호할 수 있는 기회를 충분히 제공했다.

또한 국민참여재판에서 친절하고 차분하게 설명하고, 법정에서 공익의 대표자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날 간담회에는 전국 12개 청에서 형사ㆍ공판 업무를 맡고 있는 다양한 연차의 검사들이 참석해 변화된 수사ㆍ공판 환경, 형사ㆍ공판부의 과도한 업무부담, 사기 진작방안, 검찰개혁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이 자리에는 사법연수원 47기 초임검사부터 33기 부장검사까지 참석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앞으로도 검찰 구성원들의 다양하고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함께 고민하고 생각을 나누면서 검찰개혁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추미애 장관은 간담회에 참석한 검사들에게 검찰의 직접수사를 줄이고 국민들의 인권 및 실생활에 직접 관련된 민생사건 수사 및 공소유지에 보다 집중하는 방향으로 역량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변호인의 참여권을 강화하는 ‘검찰사건사무규칙’ 개정안이 시행을 앞두고 있는 만큼, 검찰 수사 과정에서 변호인의 변론권이 실질적으로 보장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요청했다고 법무부는 전했다.

검사 면담 및 조사 시 메모 범위 확대 등 변호인 참여권과 조력권을 강화하는 내용의 ‘검찰사건사무규칙’이 현재 입법예고 중으로 1월 중 시행 예정이다.

[로리더 김길환 기자 desk@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