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지식재산권 허브 국가 도약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
법무부, 지식재산권 허브 국가 도약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
  • 표성연 기자
  • 승인 2018.03.30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표성연 기자] 법무부는 3월 29일 스위스 제네바 소재 세계지식재산기구(World Intellectual Property Organization, 이하 WIPO) 본부에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프랜시스 거리(Francis Gurry) WIPO 사무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대한민국을 아시아ㆍ태평양 지역의 지식재산권 허브 국가로 도약시키기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WIPO는 지식재산의 보호를 위해 설립된 UN 전문기구로 현재 회원국은 총 191개이며, ▲국제 표준 마련 및 국제규범 형성을 주도 ▲지식재산권 관련 26개의 국제조약 관장 ▲지식재산 분쟁 해결을 위한 중재ㆍ조정센터 운영 ▲국제특허출원 등 국제 지식재산 등록서비스 제공하고 있다. 한국은 1979년 3월 가입했다.

법무부는 “이번 업무협약은 우리 기업과 국민의 해외진출 증가에 따른 역외 지식재산권 침해의 예방과 피해 구제를 위해 추진됐으며, WIPO와의 발전적인 국제협력 체계를 통해 아ㆍ태 지역 내 국가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지식재산권 보호 및 역량 강화 사업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 기관은 향후 아‧태 지역에서 공동으로 ▲지식재산권 침해의 신속ㆍ효율적 구제를 위해 특화된 대체적 분쟁해결 제도(중재ㆍ조정 등)의 활성화 ▲한국의 선진 법제를 반영한 아ㆍ태 지역내 지식재산 침해 대응 관련 모델 지침서의 발간 ▲관련국의 검사ㆍ특별사법경찰 등 지식재산권 관련 법집행기관(Law Enforcement) 대상 워크숍 및 교육프로그램 제공 ▲전문가 양성을 위한 인적 교류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법무부는 “이번 협약을 통해 아ㆍ태 지역을 무대로 활동하는 우리 국민들의 지식재산권과 투자를 보호하기 위한 국제적 환경을 조성하는 한편, 한국의 선진 법제를 주변국에 적극 전파해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의 선도를 위한 법률적 기반을 구축하는데 기여하고자 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 “이번 협약을 토대로 향후 WIPO 및 회원국들과 함께 진행할 여러 사업들은 대한민국의 아시아 지식재산권 허브 국가로의 도약을 위한 주춧돌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