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제처, 김예원 공익변호사 초청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특강
법제처, 김예원 공익변호사 초청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특강
  • 김길환 기자
  • 승인 2019.12.23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법제처(처장 김형연)는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장애인권법센터 김예원 대표 변호사를 초청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을 실시했다.

김예원 장애인권법센터 대표변호사가 23일 법제처에서 특강을 하고 있다.

이날 김예원 변호사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마음의 장벽 없이 일하는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 가자는 취지로 ‘누구나 꽃처럼 존귀한 세상’이라는 제목으로 특강을 진행했다.

김 변호사는 특히 “누구든 살아가면서 부분적으로 장애를 안고 살아가기 마련이며, 장애인에 대한 선입견이나 편견에서 벗어나 장애인을 사회의 동등한 구성원으로서 바라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형연 법제처장은 “법제처 직원들의 장애인 인식 개선 노력과 함께 입법에서 장애인에 대한 차별적 요소를 없애고 공정 사회를 실현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예원 장애인권법센터 대표 변호사
김예원 장애인권법센터 대표 변호사

한편, 김예원 변호사는 장애ㆍ아동ㆍ여성 등에 대한 범죄피해를 지원하는 ‘장애인권법센터’를 운영하면서, 소외된 이들에 대한 법적 도움을 주는 공익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다.

김예원 장애인권법센터 대표 변호사는 또한 재단법인 사랑샘 이사, KBS 시청자위원, 대검찰청 검찰미래위원회 위원, 서울시 인권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누구나 꽃이 피었습니다’가 있다.

[로리더 김길환 기자 desk@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