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수형자 중앙자문위원회 심리치료 정책 발전방향 토론회
법무부, 수형자 중앙자문위원회 심리치료 정책 발전방향 토론회
  • 김길환 기자
  • 승인 2019.12.07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김길환 기자] 법무부는 6일 과천정부청사 법무부 3층 회의실에서 심리치료 중앙자문위원회와 공동으로 심리치료 정책 발전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다.

최강주 교정본부장, 이백철 교수(심리치료 중앙자문위원회 위원장)등이 6일 법무부에서 개최된 ‘심리치료 정책 발전방안 토론회’종료 후 참석자들과 함께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법무부
최강주 교정본부장, 이백철 교수(심리치료 중앙자문위원회 위원장)등이 6일 법무부에서 개최된 ‘심리치료 정책 발전방안 토론회’종료 후 참석자들과 함께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법무부

법무부는 “이번 토론회는 단순히 자문을 구하는 형식의 회의를 넘어 관련 전문가와 일선기관 실무자간의 토론 기회를 마련함으로써 정책 발전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된 행사”라고 밝혔다.

경기대학교 교정상담교육대학원 류창현 교수는 가상현실(Virtual Reality)을 이용한 심리치료와 그에 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류창현 교수는 인지행동의 문제점이 있는 대상자가 가상현실 치료프로그램을 통해 증상이 점차 완화되는 연구결과를 제시함으로써 향후 교정 심리치료 프로그램과 연계한 발전가능성을 밝혔다.

조현섭 한국심리학회 회장(총신대학교 중독재활상담학과 교수)는 중독 회복을 위한 외국의 시스템을 발표했다. 조현섭 회장은 미국과 영국의 치료시스템을 소개함으로써 우리나라 심리치료 정책이 나아갈 방향성을 제시했다.

조현섭 한국심리학회 회장이 발표하고 있다. / 사진=법무부
조현섭 한국심리학회 회장이 발표하고 있다. / 사진=법무부

법무부는 “이날 제시된 의견은 활용가능성, 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향후 수형자 심리치료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강주 법무부 교정본부장은 토론회 환영사를 통해 자문위원회의 심리치료에 대한 관심과 애정으로 의미 있는 발전이 지속되고 있음을 격려하고 “이번 토론회에서 논의된 소중한 의견들을 실제정책으로 연결하도록 최대한 힘쓰겠으며 심리치료 정책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법무부는 지난 2016년 교정본부에 심리치료과를 신설해 전담기구를 통한 수용자 심리치료 전문화를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으며, 2020년에 5개 일선 교정기관에 심리치료과 신설을 앞두고 있다.

법무부는 “앞으로도 수용자에 대한 심리치료를 더욱 전문적이고 내실 있게 운영하기 위해 관련 전문가와 지속적으로 논의를 이어갈 것이며, 이를 통해 재범률을 낮추고 국민이 범죄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로리더 김길환 기자 desk@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