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 재심 형사소송법 개정 토론회…재심전문 박준영 변호사 참여
표창원, 재심 형사소송법 개정 토론회…재심전문 박준영 변호사 참여
  • 신종철 기자
  • 승인 2019.12.02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신종철 기자] 화성 연쇄살인사건 8차사건 범인으로 검거돼 19년 동안 옥살이를 한 윤OO씨의 재심 청구는 받아들여질까? 8차사건의 진범이 이춘재라면 윤씨의 무죄가 인정되기까지 시간은 얼마나 걸리며 그는 어떤 배상을 받을 수 있을까?

이런 궁금증에 관해 국회에서 토론회가 열린다.

표창원 의원
표창원 의원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화성 연쇄살인 사건 등으로 최근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재심과 관련해 오는 4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7간담회실에서 ‘재심 관련 형사소송법 개정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에는 윤씨의 재심을 맡은 재심전문 박준영 변호사가 참석해 여러 사건과 사례를 중심으로 현행 재심제도의 문제점 및 대안에 대해 발제한다.

형사재심제도는 유죄 확정판결에 중대한 사실오인이 있는 경우 이를 시정하는 절차이나 현재 우리나라의 경우 재심 청구부터 재심개시결정이 이루어지고, 결정이 확정되기까지 오랜 시간이 소요된다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표창원 의원은 “최근 몇 년간은 대한민국 형사사법 역사상 재심청구가 가장 많이 받아들여졌고, 재심을 통해 무죄가 선고된 사건도 가장 많은 기간이었다”며 “최근 화성사건 8차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됐던 윤씨가 재심을 청구하면서 재심제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만큼 현행 재심제도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토론회 개최 배경을 밝혔다.

또한 표 의원은 “현행 재심제도는 재심 신청부터 개시가 확정되기까지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고, 재심 요건이 지나치게 엄격하다는 지적이 있는 반면, 법적 안정성과 헌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형사소송의 심급제도를 보장하기 위해 재심을 더욱 까다롭게 인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상존하기 때문에 여러 분야의 기관과 전문가의 의견 수렴 및 조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토론회에는 박준영 변호사를 비롯해 김도윤 변호사, 김태업 부장판사가 발제자로 참여한다.

또 SBS ‘그것이 알고 싶다’ PD, 국회 법제관, 입법조사관 등 다양한 패널이 토론자로 참석한다.

[로리더 신종철 기자 sky@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