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저작권보호원과 전북대, 산업혁명과 콘텐츠산업 저작권 열린포럼
한국저작권보호원과 전북대, 산업혁명과 콘텐츠산업 저작권 열린포럼
  • 신혜정 기자
  • 승인 2019.11.08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한국저작권보호원(원장 윤태용)과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가 공동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는 ‘제32회 저작권 열린포럼’이 7일 전북대 상과대학 3호관에서 열렸다.

이번 포럼은 ‘4차 산업혁명과 콘텐츠산업의 미래, 그리고 저작권 보호’라는 주제로 많은 전북대 학생과 교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포럼의 첫 번째 발제에서는 숭실대 김영모 교수가 주요 IT 및 저작권 기술 등을 설명하고, 두 번째 발제에서는 세명대 김기태 교수가 디지털미디어 시대의 저작권을 주제로 강연했다.

또한 열린포럼의 사전행사로 보호원과 전북대는 건강한 저작권 이용문화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저작권 보호 및 합법저작물 이용활성화를 위한 세미나ㆍ포럼 등 공동 개최 ▲최신 IT기술 및 저작권 이슈에 관한 정보 공유 ▲저작권 보호 인식 제고를 위한 홍보 및 캠페인 등 공동 추진 ▲문화, 예술, 콘텐츠 분야의 저작권 발전을 위한 상호 협력 등이다.

한국저작권보호원은 “이날 포럼에 참여한 학생들은 ‘변화하는 콘텐츠 산업 환경에서 저작권 이슈를 새롭게 인식하는 계기가 됐고, 관련분야의 전문가들과 소통할 수 있었던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보호원 윤태용 원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 디지털 콘텐츠의 주요 소비자이자 미래의 창작자인 대학생에게 건강하고 올바른 저작권 보호문화가 정착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며 “전북대와 이번 포럼을 시작으로 앞으로 더 많은 지역 소재 대학들과 소통하고 정보를 교류하겠다”고 밝혔다.

[로리더 신혜정 기자 shin@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