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황교안ㆍ나경원에 “조국 수사한 윤석열 검찰이 야당 대충할 거 같나”
홍준표, 황교안ㆍ나경원에 “조국 수사한 윤석열 검찰이 야당 대충할 거 같나”
  • 신종철 기자
  • 승인 2019.11.05 11:47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신종철 기자] 검사 출신인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5일 검찰의 패스트트랙 수사와 관련해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쓴소리를 냈다.

그는 “조국사건과 같이 살아 있는 권력도 철저히 수사하는 윤석열 검찰이 야당 수사는 슬슬하면서 대충 대충 해줄 것 같은가?”라고 환기시켜주면서다.

국회의원회관 앞에서 기자들에 둘러싸여 답변하는 홍준표 전 대표
국회의원회관 앞에서 기자들에 둘러싸여 답변하는 홍준표 전 대표 / 로리더 자료사진

홍준표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당 의원 절반의 정치생명이 걸린 패스트트랙 수사에 대해 무대책인 당 지도부를 개탄한다”며 “이 문제는 패스트트랙 저지와 맞먹는 당의 존립과 관련된 문제라서 말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홍 전 대표는 “지난 패스트트랙 사태에서 황(황교안). 나(나경원). 두 사람은 자신들이 변호사라면서 문제가 생기면 자신들이 책임지겠다고 호언장담하면서 의원들을 독려해 패스트트랙 회의 저지를 시도했으나 실패하고, 도리어 고소ㆍ고발당해서 당 소속 의원 절반이 피의자가 되는 희대의 정치사건이 발생했다”고 짚었다.

황교안 대표는 검사 출신으로 법무부장관을 역임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판사 출신이다. 

그는 “그러고 난 뒤 당 지도부는 이 문제에 대해 심각성을 애써 무시하고 폄하해 왔지만, 조국사건과 같이 살아 있는 권력도 철저히 수사하는 윤석열 검찰이 야당 수사는 슬슬하면서 대충 대충 해줄 것 같은가?”라고 물었다.

홍준표 전 대표는 “그 회의 방해죄는 박근혜 대통령이 당 대표일 때 주도해서 만든 법이다. 그걸 야당탄압 이라고 주장 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하며 “아마도 조국수사 못지않게 철저하게 나경원 의혹과 패스트트랙 수사를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그러면 야당은 존망기로에 갈수 밖에 없는데, 그 대책을 세울 생각은 하지 않고, 어제 석동현 변호사를 보내 당 의견서를 전달했다”며 “정치사건이라고 주장하면서 사법적 처리의 대상이 아니라고 소환 거부를 했으면 끝까지 관철해 정치사건으로 만들어서 대처를 하든지, 아니면 수사거부를 끝까지 해 정치재판을 만들든지 했어야 하는데, 오히려 사법절차에 순응함으로써 형사사건으로 만들어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종 결정권자인 당 대표는 ‘내 목을 쳐라’라고 호기롭게 기자회견 하고 (검찰에) 출석해 ‘내가 모든 책임을 지겠다. 당 의원들은 불기소 해달라’고 하지는 않고, 출석해 진술거부권을 행사하는 어슬픈 개그쇼를 했다”고 혹평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곧 (나경원) 원내대표도 (검찰에) 출석해 수사를 받는다고 하지만 그도 아마 진술거부권을 행사해 책임회피를 하든지, 회의방해의 불가피성만 진술하는 책임 회피적 진술로만 일관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홍 전 대표는 “지도부 두 사람만 책임지고 나머지 의원들은 불기소 하는 그런 타협책은 제시 하지 않고, 의원들 모두를 끌고 들어가는 동귀어진(同歸於盡, 파멸로 함께 들어감) 대책을 세우는 것이 지도부가 할 일이냐?”라고 쓴소리를 냈다.

그는 “두 사람이 설사 책임지고 기소되더라도, 내년 총선에서 우리가 승리하면 법원이 야당 지도부를 정계 퇴출시킬 수 있다고 보느냐?”며 “지금이라도 지도부가 희생하는 자세로 책임지고 지휘에 따른 의원들은 해방 시켜라”라고 조언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나경원) 원내대표와 (검찰총장) 윤석열이 사적으로 친하기 때문에 괜찮다고 의원들을 무마 한다거나, (조국 장관 낙마에) 표창하고 공천 가산점을 준다면서 개그쇼를 벌린다고 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고 지적하며 “잘못된 지휘 책임에 대해 무한책임을 지는 것이 지도자의 자세다”라고 충고했다.

[로리더 신종철 기자 sky@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귀연 2019-11-06 11:23:24
지금 홍준표대표님이 대통령 이었다면 우리 청년들이 이렇게 힘들게 살까요? 꼰대님들 제발 정신차리고 홍준표대표님과 함께해요

문사랑 2019-11-06 11:20:02
홍준표대표는 20 30 40 대가 지지하고 황교안은 60 70 80대가 지지하지요 대한민국의 희망은 홍준포대표님♥♥♥

전재구 2019-11-06 11:18:09
홍준표대표님 우리 청년들의 희망입니다~~~ 지난 대선 때 몰라뵈서 죄송합니다 다시는 그런 오를 범하지 않고 지지 응윈합니다

김선우 2019-11-06 11:15:05
우리 청년들은 홍준표대표가 대통령 되기를 기대합니다

김은영 2019-11-06 11:11:59
홍준표대표님 말에 100프 공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