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대통령, 법무부장관에 전해철 임명할 것…김오수 차관도 훌륭해”
박지원 “대통령, 법무부장관에 전해철 임명할 것…김오수 차관도 훌륭해”
  • 신종철 기자
  • 승인 2019.10.14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독보적인 정보력을 과시하는 ‘정보왕’ 박지원 대안신당 국회의원은 14일 조국 법무부장관의 사퇴에 따라 후임 법무부장관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을 임명할 것으로 전망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최장수 법사위원인 박지원 의원은 김오수 법무부 차관과 전해철 국회의원을 법무부장관 후보자로 후보로 꼽으면서도, 전해철 의원을 유력하게 봤다.

박지원 의원
박지원 의원

이날 <KBS 1TV ‘사사건건’>에 출연한 박지원 의원은 차기 법무부장관을 묻는 질문에 “김오수 차관은 당연히 현직 차관이기 때문에 승진해서, 또 과거에도 장관설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김오수 차관은) 아주 훌륭한 인물이기 때문에 공정거래위원장, 법무부 장관 후임으로도 거론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지원 의원은 “그러나 제가 볼 때는 문재인 대통령으로서는 개혁을 확실하게 드라이브하기 위해서 전해철 의원을 임명하지 않을까”라고 전망했다.

그는 “이렇게 되면 한국당에서는 또 삼철(양정철, 이호철, 전해철)이냐 그럴 건데, 또 대통령이 측근인사 자기 식구 챙기냐 이렇게 하겠지만, 전해철 의원이 다음 총선에 출마하지 않는 것을 (전제로)”이라고 말했다.

박지원 의원은 그러면서 “전해철 의원은 대통령의 측근이기 때문에 만약 대통령이 원한다고 하면 장관으로 수용해서 대통령의 의지대로, 또 국민이 바라는 대로 검찰개혁, 사법개혁을 추진할 만한 인물”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박 의원은 “(과거 법무부장관 후보로) 박영선 중기부 장관도 얘기가 있었지만 지금 박영선 장관은 중기부 장관으로 아주 성공적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저는 김오수, 전해철 중에서 임명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김원장 진행자가 “전해철 의원 언급은 정보입니까, 분석입니까?”라고 묻자, 박지원 의원은 “여러 가지가 다 겸했다”고 대답했다.

박 의원은 “전해철 의원은 노무현 대통령 때 민정수석을 했고, 지금 재선 의원이다. 또 법사위원을 했는데 누구보다도 문재인 대통령의 의중을 잘 알고, 민변 출신으로 개혁적 마인드를 가졌기 때문에 (법무부장관으로) 굉장히 유리하게 검토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김원장 진행자가 “이번까지 맞히는지 한번 보겠다. 청와대 입장”이라고 말하자, 박지원 의원은 “맞힐 것”이라며 웃었다. 자신의 예상에 자신감을 내비친 것이다.

[로리더 신종철 기자 sky@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