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평 설립한 공익변호사단체 ‘두루’ 5주년…공익전업변호사 20명 확대
지평 설립한 공익변호사단체 ‘두루’ 5주년…공익전업변호사 20명 확대
  • 신혜정 기자
  • 승인 2019.09.30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사단법인 두루가 설립 5주년을 맞아 9월 26일 ‘두루의 5년 - 보다, 말하다, 듣다’ 행사를 진행했다.

2014년 법무법인(유) 지평이 설립한 ‘두루’는 현재 8명의 공익변호사가 상근하며 장애인권, 국제인권, 아동청소년인권, 사회적경제 영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공익변호사단체이다.

이날 행사에서 두루는 지난 5년간의 발자취를 돌아보고, 5년간 수행한 공익활동의 내용과 성과를 공유했다.

5년 동안 활발한 공익활동을 해 온 두루는 그동안 총 2만 4986시간에 달하는 공익활동을 했고, 240건의 공익소송과 1031건의 공익자문을 수행했다. 또한 지금까지 두루의 도움을 받은 사람은 1569명에 이른다고 한다.

이날 행사에는 두루의 후원자, 두루와 함께 활동하는 단체 및 활동가, 두루의 동료인 공익변호사, 지평의 변호사와 직원 등 80여명이 참석해 두루의 5주년을 축하했다.

사진=두루
사진=두루

두루의 이사장이자 지평의 대표변호사인 김지형 변호사는 “오늘 이 자리에 함께 해주신 여러분들의 애정 어린 협력과 관심, 따뜻한 후원과 격려 덕에 두루가 5년간 걸어올 수 있었다”며 “두루는 앞으로도 처음 가졌던 벅찬 소명을 마음에 새기며 끊임없이 세상을 두루 아름답게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평은 지난 24일 두루의 설립 5주년을 맞아 로펌 최초로 ‘사회적 가치 경영 선언’을 한 바 있다. 두루는 지평의 사회적 가치 경영 선언에 발맞추어 장기적으로 상근하는 공익전업변호사의 규모를 20여 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로리더 신혜정 기자 shin@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