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춘숙 “조응천은 열혈의원…국민에 도움 형사전자소송 입법화 돕겠다”
정춘숙 “조응천은 열혈의원…국민에 도움 형사전자소송 입법화 돕겠다”
  • 신종철 기자
  • 승인 2019.09.16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로리더]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16일 ‘형사전자소송 도입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주최한 조응천 국회의원에 대해 “열혈의원”이라고 극찬하며 “형사전자소송 도입을 돕겠다”고 밝혔다.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이찬희)와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이날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위 토론회를 공동 개최했다.

정춘숙 국회의원
정춘숙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을 맡고 있는 정춘숙 의원은 축사를 위해 참석해 “평소 존경하는 조응천 의원님 토론회 개최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아주 오랜만엔 왕미양 사무총장도 만나게 돼 정말 반갑다”고 인사하며 웃었다.

대한변호사협회 왕미양 사무총장은 이날 정책토론회 좌장을 맡아 진행했다.

축사하는 정춘숙 국회의원
축사하는 정춘숙 국회의원

정춘숙 의원은 “아까 조응천 의원이 말씀하신 대로 사실은 실생활에 너무나 필요하고, 또 당사자들에게 정말 도움이 되는 토론회를 개최하게 돼 진심으로 저도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정춘숙 국회의원
정춘숙 국회의원

정 의원은 “형사전자소송 도입은 마지막 남은 과제인 거 같다”며 “이 부분이 잘 풀려서 입법화 되고, 정책화 돼서 우리 국민들에게 더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좌측부터 박병석 의원, 정춘숙 의원, 조응천 의원, 박수연 법률신문 기자, 이경화 법무부 형사법제과 검사
좌측부터 박병석 의원, 정춘숙 의원, 조응천 의원, 박수연 법률신문 기자, 이경화 법무부 형사법제과 검사

정춘숙 의원은 특히 “조응천 의원님, 정말 국토위(국토교통위원회)에 가서도 법사위(법제사법위원회) 일까지 다 하시는 이런 열혈의원이다”라면서 “저도 조응천 의원님과 여러 가지 일을 함께 해결하는데 돕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춘숙 의원
정춘숙 의원

‘열혈의원’이라는 표현은 앞서 이찬희 변협회장이 대한변호사협회와 수차례 토론회를 해온 조응천 의원에 대한 감사의 인사말과 관련이 있다.

이찬희 변협회장
이찬희 변협회장

이찬희 변협회장은 “조응천 의원님은 제가 국회에서 가장 많이 뵙고, 변협과 토론회도 가장 많이 하는 의원이다. 정말 (상임위 활동) 법사위를 하면서도, 법사위를 떠나서도 (형사전자소송) 이 부분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저희와 토론회를 하고 있다. 다음 주 수요일에는 피의사실공표와 관련해 (변협과) 토론회를 한다”면서 “제가 저희 집사람보다 더 자주 만난다고 농담할 정도로, 조응천 의원님 수고 많이 하신다”고 감사를 표시했다.

이 변협회장은 그러면서 “이렇게 열정을 가진 분이 국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민감한 입법을 앞장서 하실 수 있는 국회의원이 우리 국회에 더 많이 구성되길 바란다”고 조응천 의원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br>좌측부터 박병석 의원, 정춘숙 의원, 조응천 의원, 박수연 법률신문 기자, 이경화 법무부 형사법제과 검사<br>

좌측부터 박병석 의원, 정춘숙 의원, 조응천 의원

이날 토론회에는 국회 부의장을 역임한 박병석 의원도 참석해 축사를 했다.

좌측부터 이상엽 울산지법 부장판사, 류부곤 경찰대 법학과 교수, 좌장 왕미양 변협 사무총장, 정성민 판사

아울러 판사인 정성민 사법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이 ‘형사 전자소송의 도입 필요성’에 대해 주제 발표를 하고, 류부곤 경찰대학교 교수, 이상엽 울산지방법원 부장판사, 이경화 법무부 검사, 이연욱 경찰청 경정, 정관영 변호사(정관영법률사무소), 법률신문 박수연 기자가 토론자로 참여했다.

정춘숙 의원
정춘숙 의원

한편, 정춘숙 의원은 국가인권위원회 성차별 조사위원, 한국여성단체연합 여성인권위원장을 역임했으며, 특히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로 재임할 때에는 대법원 양형위원회 자문위원으로 위촉돼 활동하기도 했다.

[로리더 신종철 기자 sky@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