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와 신용회복위, 보호관찰대상자와 소년원생 위한 업무협약
법무부와 신용회복위, 보호관찰대상자와 소년원생 위한 업무협약
  • 표성연 기자
  • 승인 2019.04.12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법무부 범죄예방정책국(국장 강호성)과 신용회복위원회(위원장 이계문)는 11일 범죄예방정책국 회의실에서 보호관찰 대상자와 소년원생의 안정적 사회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강호성 법무부 범죄예방정책국장(가운데)이 11일 법무부에서 열린 법무부-신용회복위원회 ' 보호관찰대상자의 안정적 사회 정착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법무부 및 신용회복위원회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법무부
강호성 법무부 범죄예방정책국장(가운데)이 11일 법무부에서 열린 법무부-신용회복위원회 ' 보호관찰대상자의 안정적 사회 정착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법무부 및 신용회복위원회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법무부

이번 업무협약 체결에 따라 법무부와 신용회복위원회는 보호관찰 대상자와 소년원생의 올바른 소비습관을 배양하고, 건전한 신용사회 건설에 기여하기 위한 금융 교육 등의 공동 협력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두 기관은 보호관찰 대상자와 소년원생에 대한 올바른 소비습관 교육실시, 범죄예방정책국 소속기관과의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교육 활성화, 각종 교재 및 자료 제공, 기타 금융교육 관련 제반사항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법무부 범죄예방정책국 강호성 국장은 “보호관찰 대상자와 소년원생이 재범 위기에 처하는 주요 원인 중 하나는 경제적인 문제로 서민금융 지원제도나 신용관리 방법 등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맞춤형 금융교육 확대를 통해 안정적이고 건강한 사회생활의 기반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앞으로도 보호관찰 대상자, 소년원생이 범죄의 굴레에 다시 빠지지 않고 건전한 사회구성원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범죄예방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리더 표성연 기자 desk@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