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민, 외국교육기관도 성범죄 전력 교직원 영구 퇴출 추진
신경민, 외국교육기관도 성범죄 전력 교직원 영구 퇴출 추진
  • 신혜정 기자
  • 승인 2019.04.10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리더] 국회 교육위원회 신경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10일 성범죄를 포함한 범죄행위를 저지른 교직원에 대해 국내 학교 수준의 자격 기준과 당연퇴직 기준을 적용하도록 하는 ‘경제자유구역 및 제주국제자유도시의 외국교육기관 설립ㆍ운영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신경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신경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현행법에 따라 국내 학교는 교육공무원법 및 사립학교법 등에 의거해 성범죄 등의 범죄 전력이 있는 사람은 교직원으로 채용될 수 없으며, 재직 중에도 성범죄를 저질렀을 경우에는 당연 퇴직시킬 수 있도록 하는 등 법적으로 엄격하게 규제하고 있다.

하지만 ‘경제자유구역 및 제주국제자유도시의 외국교육기관 설립ㆍ운영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설립ㆍ운영 중인 외국교육기관의 경우 교원 임용에 관한 법적 근거를 별도로 두지 않고, 학사 운영의 자율성을 최대한 인정해 주고 있다.

이러한 법 사각지대로 인해 국내 대학에서 제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신체를 불법 촬영해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았던 한 대학교수가 퇴직 후 외국학교 분교 학장으로 재직한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신경민 의원은 외국 교육기관도 국내 학교에 적용하고 있는 교직원 임용 기준을 적용해, 성범죄를 비롯한 범죄 행위를 저지른 사람은 교단에 설 수 없도록 근거 규정을 마련했다.

신 의원은 “스쿨 미투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는 가장 큰 이유로는 미투 사각지대가 곳곳에 널려 있고, 원스트라이크 아웃 제도도 제대로 적용되지 않기 때문”이라며 “아무리 학문적 성과가 뛰어나고 능력이 있다고 해도 성범죄 등은 교육자의 자질을 크게 벗어난 행동이기 때문에 엄격하게 차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로리더 신혜정 기자 shin@lawleader.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